•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칼리 피오리나 전 HP CEO 공화당 경선 포기 선언
아시아경제 | 2016-02-11 05:40:34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칼리 피오리나 전 휴렛팩커드(HP) 최고경영자(CEO)가 10일(현지시간) 대선 출마 포기를 선언했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출마를 포기하겠다"고 밝혔다.

피오리나 전 CEO는 "이번 선거는 강력하고 부유한, 연줄이 있는 이들을 위해서만 봉사하는 정치인들에게서 국가를 다시 시민에게로 가져오기 위한 것이었다"며 "오늘은 일단 후보에서 물러서지만, 앞으로 전국을 돌면서 더 이상 미국인들을 위해 작동하지 않는 제도에 맞서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첫 토론회때만 해도 기대를 한몸에 받았던 피오리나 전 CEO는 점차 주류 후보군에서 밀려나며 관심을 잃었다. 9일 실시된 뉴햄프셔 주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는 4.12%를 득표해 전체 경선후보 8명 중 7위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후보권에서 멀어지면서 경선 포기를 선언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일에는 릭 샌토럼 전 펜실베이니아주 상원의원이 공화당 경선 포기를 선언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파리 총격 테러 후 "칼리프가 공격했다"…칼리프의 의미는?
美 공화, 트럼프 지고 피오리나 뜨나
공화당 2차 토론에서도 트럼프 부각…피오리나 선전
한국방송대, '제2인생 설계준비과정' 수강생 모집
[에듀아시아 칼럼]미국대학편입 커뮤니티컬리지에서 UC편입 쉽게 하기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