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개장전]증시에 낀 글로벌 먹구름…세뱃돈 반납하나
머니투데이 | 2016-02-11 08:23:36
[머니투데이 반준환 기자] 설 연휴 이후 증시국면이 만만치 않아 보인다. 연휴 기간 있었던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국제사회가 공동대응에 나서며 우리측도 개성공단 가동을 중단하는 등 긴장감이 심화되는 분위기다. 이보다 더 문제가 되는 것은 글로벌 증시의 급락이다.

올 들어 주가 하락폭이 상대적으로 큰 증시는 이탈리아, 일본, 중국 선전 등으로 연초대비 하락률이 각각 22%, 17.4%, 24.2%에 달했다. 일본은 설 연휴 동안 7% 가까이 급락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연초 유가와 중국 우려로 시작된 글로벌 주가 급락세가 다소 진정되는 기미를 보이다가 2월 들어 다시 낙폭을 확대하고 있는 것은 좋은 모습이 아니다.

더욱이 ECB가 추가 양적완화에 나설 것임을 시사하고 일본은행이 마이너스 정책금리를 전격적으로 실시했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금융시장의 불안은 증폭되는 양상이라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글로벌 증시의 동반약세 배경은 복합적이다. 유가와 중국 불안에 이은 각종 글로벌 경기의 다운사이드 리스크가 예상보다 심화되면서 글로벌 자금이 차익실현을 본격화, 특히 상대적으로 큰 수익률을 기록한 자산 혹은 시장에서 차익실현 욕구가 강화되고 있다고 SK증권은 지적했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투자전략팀 상무는 "대표적으로 엔화의 투기적 매매 흐름을 보면 순매도 포지션에서 순매수 포지션으로 전환되는 등 자금흐름의 급격한 변화를 읽을 수 있다"며 "엔화 강세 기대감이 지속될지 여부는 미지수이지만 차익 실현 차원에서 단기적으로 엔화 강세 분위기가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이라고 말했다.

각국에서 시행되는 경기정책효과에 대한 의문도 글로벌 증시의 약세와 연관 돼 있다는 지적이다. 디플레이션 리스크를 방어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양적완화 정책을 통한 부양정책에 나서고 있지만 유로, 일본 및 중국 경제가 제대로 디플레이션
리스크에서 탈피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일본은 오히려 마이너스 금리정책이라는 극약처방이 나오면서 디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한층 깊어지고 있음다. 추가 양적완화 등 부양정책에 대한 기대감을 낮추고 오히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