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현대重, 빅3 중 올해 첫 수주 따내…터키 유조선 2척 사업
edaily | 2016-02-11 20:03:58
06/24 장마감
거래량
682,370
전일대비
-5.48%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13.73%
기간누적20일
415,970
매매신호
매도
[이데일리 최선 기자] 현대중공업(009540)은 11일 터키 선사인 디타스시핑으로부터 15만 8000t급 유조선 2척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 조선 빅3 중 올해 들어 처음 따낸 사업이다. 현대중공업을 비롯해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은 지난달 단 한척도 수주하지 못했다.

업계에서는 현대중공업이 따낸 사업이 1억 2000만∼1억 4000만달러(약 1443억∼1684억원) 수준인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2018년에 이들 유조선을 인도할 계획이다. 이 유조선은 이란에서 생산된 원유를 운반하기 위해 발주된 것으로 알려졌다.



▶ 관련기사 ◀
☞[개성공단 폐쇄]현대오일뱅크·E1 등 일부 대기업도 영향
☞돈 주고 받아보던 ‘급등주’, 오늘부터 공짜!
☞[포토]해양플랜트 기자재 국산화 협력의 첫걸음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