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개성공단 전면중단]北, "5시30분까지 나가라"…추방시한 40분 남기고 통보
아시아경제 | 2016-02-11 20:06:09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북한이 11일 개성공단 내 남측 인원을 전원 추방하기로 한 시한을 불과 40여분 남기고 남측 당국에 통보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정부 당국자는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남측 인원 추방 등 내용을 담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성명을 보도하기 직전인 오후 4시 50분께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이 남측 개성공단관리위원회에 남측 인원을 5시 30분까지 전원 추방한다고 밝혀왔다"고 전했다.

이날 개성공단으로 들어간 남측 인원은 132명이고, 체류가 예정돼 있는 인원은 총 248명이었다.

개성공단 1단계의 면적이 여의도의 60% 수준인 330만㎡에 달하고 124개사가 입주해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40여분만에 전원이 철수 준비를 마치기는 쉽지 않다는 지적이다.

북측은 또 "추방되는 인원은 사품(개인소지품) 외에 다른 물건은 일체 가지고 나갈 수 없다"고 밝혀 북측이 소지품 검사 등을 까다롭게 진행했을 가능성도 있다.

이처럼 북한이 남측 근로자의 추방 시한을 불과 40분 남긴 상태에서 전격적으로 추방 결정을 발표한 것은 우리 정부와 기업이 대응할 시간적 여유를 주지 않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또 개성공단 내 남측 자산의 반출 문제를 놓고 벌어질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에 서기 위한 것일 수도 있다는 게 정부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개성공단 전면중단]野 "北보다 南 기업 피해 더 커"…일제히 반대(종합)
[개성공단 전면중단]朴, '독자적 제재' 천명후 곧바로 결단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