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뉴욕마감]다우 1.6%↓‥매도 공포 속 유가 반등에 낙폭 줄여
아시아경제 | 2016-02-12 06:18:42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미국 뉴욕증시는 11일(현지시간) 글로벌 증시의 매도 여파에 급락했지만 국제유가및 기술주의 반등에 힘입어 낙폭을 다소 줄였다.

다우지수는 전장대비 254.56포인트(1.60%) 하락한 1만5660.18에 마감했다. 나스닥지수는 16.76포인트(0.39%) 떨어진 4266.84를 기록했다. S&P 500지수는 22.78포인트(1.23%) 하락한 1829.08에 장을 마쳤다.

개장 초반 뉴욕증시는 불안한 글로벌 증시의 하락세에 짓눌렸다. 주요지수들은 일제히 큰 폭으로 떨어졌다. 투자심리가 크게 위축되면서 다우지수는 오전에 400포인트나 떨어졌다.

앞서 마감한 아시아 증시가 급락세를 보인 가운데 유럽 증시도 큰 폭으로 떨어졌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장 대비 2.39% 하락한 5536.97에 거래를 마쳤다.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지수는 2.93% 하락한 8752.87에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지수도 4.05% 떨어진 3896.71에 장을 마쳤다.

오후들어 주요지수들은 낙폭을 상당히 줄였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의 감산 논의와 관련된 보도가 나오면서 투자심리가 다소 완화됐고 기술주들이 강세를 보이며 증시의 충격을 흡수했다.

국제유가는 공급 과잉 우려에 급락했다가 OPEC의 감산 논의 진전 보도가 나오면서 반등세를 보였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3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장 대비 배럴당 1.24달러(4.5%) 하락한 26.21달러에 마감했다. 이는 지난 2003년 이후 13년만에 최저치다.

그러나 아랍 에미레이트 에너지 장관이 OPEC 회원국들이 감산을 위해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는 언급이 보도되면서 국제유가는 반등세로 돌아섰다.

런던ICE선물 시장에서 하락세를 보이던 브렌트유는 장중 소폭 상승으로 전환하기도 했다.

오후부터 두드러진 기술주들의 강세도 주요지수들의 낙폭을 줄이는데 일조한 것으로 평가됐다.

금융주들의 부진이 두드러진 가운데 골드만 삭스는 4.44% 하락했다.

보잉 주가는 6.81%나 떨어졌다.

반면 기술주의 강세 속에 아마존의 주가는 2.7% 상승했다. 시스코는 이날 9.64%나 급등했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뉴욕마감]옐런 발언과 유가 하락 영향에 혼조‥다우 0.62%↓
[뉴욕마감]옐런 의회 증언 앞두고 혼조세‥다우 0.08%↓
[뉴욕마감]글로벌 경제 우려에 다우 1.10%↓‥장중 400포인트 하락
[뉴욕마감] 기술주 매도 속 하락‥나스닥 3.25%↓
[뉴욕마감]유가 하락에 혼조세‥다우 0.49%↑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