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초점]유럽은행發 공포에 떨고있는 세계 증시…국내 영향은?
한국경제 | 2016-02-12 11:40:14
05/24 장마감
거래량
1,811,596
전일대비
-2.60%
시가총액
25,744억
외인비율
13.4%
기간누적20일
850,479
매매신호
매도
[ 김근희 기자 ] 유럽은행 부실 문제가 불거지면서 세계 증시가 불안에 떨고
있다. 유럽과 미국 금융주들이 크게 하락하고 있다. 금융주들이 지수하락을 이
끌면서 주요국 증시들도 급락했다.

증시 전문가들은 12일 국내 증시가 비교적 유럽은행발(發) 문제에 영향을 덜 받
고 있다면서도 섣불리 위험자산을 늘릴 만한 상황은 아니라고 진단했다.

간밤 미국 증시와 유럽증시는 세계 경기 둔화 우려와 금융주 급락 영향으로 큰
폭으로 떨어졌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60% 하락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1.23%와 0.39% 내렸다.
범유럽 지수인 유로스탁스50지수는 3.62% 하락했다.

지수 하락을 이끈 것은 금융주들이었다. 유럽 은행들의 부실우려가 확대되면서
유럽 금융주들은 크게 하락했다. 특히 후순위 전환사채(코코본드) 이자지급 문
제를 겪고있는 독일 도이치뱅크는 6.57% 급락했다.

김정호 KB투자증권 연구원은 "유로존 금융권의 부실 문제가 세계 금융시장
의 화두로 떠올랐다"며 "최근 도이치뱅크의 수익성 악화로 코코본드
의 이자지급이 실현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감이 확대됐다"고 말했다.

코코본드란 특정 사유 발생 시 주식으로 변환되거나 상각되는 회사채다. 평소에
는 채권으로 분류돼 자기자본에 포함되지 않으면서 채권처럼 거래된다. 그러나
은행의 자본비율이 규제 수준을 밑돌면 주식으로 자동 전환되고, 배당 가능 이
익이 없는 경우에는 이자 지급이 중단된다.

도이치뱅크는 지난해 4분기 11억 유로(약 1조499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 유럽 중앙은행(ECB)이 양적완화를 단행한 이후 대규모 손실이 난 것은 처음이
다.

박성현 삼성증권 연구원은 "국제유가가 하락하고 외환시장이 크게 흔들리
면서 유럽 은행을 비롯한 주요 은행들이 보유한 파생상품이 빠르게 부실화되고
있다"며 "결국 금융위기부터 이어져오고 있는 '은행권 불안
9; 문제가 다시 고개를 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세계 증시가 요동친 것이란 분석이다. 김형래 KDB대우증권 연구원은
"금융권 부실 문제가 생기자 또다시 2008년 리먼 사태와 같은 일이 일어
날까봐 시장이 불안에 떨면서 세계 증시가 급락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유럽 은행 부실 문제로 인한 세계 증시 하락은 쉽게 진정되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박 연구원은 "과거에는 은행 부실 문제가 발생하고 주가가 급락하면 정부
가 '정책'을 통해 이를 잠재웠다"며 "그러나 최근에는 중앙
은행의 정책에 대한 시장의 의구심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그동안 은행 부실 문제가 확대되면 정부는 양적완화(QE) 정책을 실시하거나 은
행이 보유한 국채를 대규모로 매입해줌으로써, 은행의 유동성에 숨통을 틔어줬
다. 이후 은행 부실 문제가 진정되면 위험선호 현상에 의해 주가가 상승하는 구
조가 반복됐다.

그러나 결국 도이치뱅크와 같은 건전성 문제가 발생하면서 시장의 불안감이 커
졌다는 것이다.

다만 유럽은행발 문제가 국내 증시에 주는 영향은 비교적 작을 것이란 관측이다
. 국내의 경우 양적완화(QE)나 마이너스(-) 금리 도입 등의 정책을 시행하지 않
아 은행 건전성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작기 때문이다.

김은갑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은행은 세계 은행과 여건이 다른 부분
이 많다"며 "유럽 은행 부진 우려로 국내 은행주가 하락한 것은 과도
하다"고 판단했다.

박 연구원도 "미국과 유럽의 경우 은행이나 금융주가 크게 하락하면서 지
수를 끌어내리고 있지만 국내는 그렇지 않다"고 했다.

김형래 연구원도 "유럽은행 사태가 국내 증시에 직접적으로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다"며 "다만 그로 인해 세계 증시가 계속해서 요동치고 있는
만큼 투자에는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스내커] [ref="http://plus.hankyung.com/apps/service.payment" target="_blank">한경+
구독신청
]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