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주식시장 '검은 금요일'…거래 일시정지까지
SBSCNBC | 2016-02-12 19:35:54
<앵커>
이번엔 금융시장 소식을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글로벌 악재가 국내 주식시장을 그야말로 블랙 프라이데이로 물들였습니다.

외국인들이 뭉터기로 자금을 빼가면서 코스피는 마지노선으로 여겨졌던 1850선이 속절없이 무너졌고, 코스닥은 장중 4년 반 만에 거래가 일시정지되기도 했습니다.

패닉에 빠진 국내 증시 상황을 먼저 이대종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거래소 주식 시황판 화살표가 하락을 뜻하는 초록색 일색입니다.

상승을 뜻한 빨간색은 도통 찾아보기 힘듭니다.

이를 반영하듯 코스닥은 무려 6% 넘게 폭락하면서 거래를 마쳤습니다. 

600선을 겨우 턱걸이하긴 했지만, 장중 8% 넘게 폭락하면서 거래가 일시정지되는 서킷브레이크가 발동되기도 했습니다.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된 건 지난 2011년 8월 이후 4년 6개월 만입니다.

코스닥이 급락한 데는 글로벌 경기 상황에 민감한 주식들이 많이 몰려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입니다.

[이재만 / 하나금융투자 투자전략팀장 : 시스템에 대한 위기가 가속화되면 경기 민감주, 방어주 이런 것에 대한 개념보다는 밸류에이션이 높은 쪽들의 주식들이 먼저 하락할 가능성이 높고 늘 코스닥 시장이 급락을 한건 오히려 주당 순이익이 높은 주라든지 이런쪽이 더 몰려있기 때문에.]

코스피는 어제보다 1.5% 가까이 하락하면 1830선까지 밀렸습니다.

외국인이 3000억원 가까이 순매도했고, 개인도 2000억원 정도를 팔아치웠습니다.

지수하락의 근본 원인은 중국, 일본, 유로존 위기의 해법이 좀처럼 보이지 않으면서 불안이 가중되기 때문입니다.

[김용구 / 삼성증권 주식전략팀 연구원 : 중국 매크로, 금융시장의 혼란들, 계속되는 외자의 이탈. 이런 리스크들이 계속되는데다가, 추가적으로 최근 들어서 유로존 금융기관들의 부실화 가능성, 이런 부분들이 자칫 시장의 블랙스완으로 작용하는 것 아니냐.]

위험자산에 대한 회피 심리가 커지면서 달러 원 환율도 어제보다 9.2원이 오른 달러당 1211.7원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SBSCNBC 이대종입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