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뉴욕장중] 유가 급등·양호한 소매지표에 오름세
머니투데이 | 2016-02-13 02:27:47
[머니투데이 국제경제부 기자] 뉴욕 증시가 12일(현지시간) 오름세를 나타내고 있다.

오후 12시02분 현재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26.89P(1.45%) 상승한 1만5887.07을 기록 중이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지수도 25.46P(1.39%) 오른 1854.54에 거래되고 있다. 나스닥종합지수는 47.97P(1.12%) 뛴 4314.81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 증시는 국제 유가 상승에 따른 에너지주의 선전과 은행주의 양호한 움직임에 힘입어 상승으로 장을 열었다.

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오펙·OPEC)의 원유 감산에 대한 기대감과 그에 따른 숏커버링(환매)에 힘입어 WTI가 10% 이상 오르고 있다. 브렌트유도 7% 이상 상승 중이다.

도이체방크가 50억달러 이상 채권을 재매입(바이백)하겠다고 밝히면서 은행주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발표된 소매판매가 양호하게 나타난 점은 시장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수입물가ㄱ 예상보다 덜 하락한 점도 호재가 되고 있다. 하지만 기업판매와 소비심리지수 등은 예상을 밑돌아 상승폭을 제한하고 있다.

부문별로는 유틸리티주의 제외한 9개 부문이 모두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 가운데 금융주가 3.43% 오르고 있다.

이어서 에너지주가 2.36%, 재료주가 2.25%, 산업주가 1.64%, 임의 소비재주가 1.31%, 통신주가 1.10%, 기술주가 1.02%, 필수 소비재주가 0.75%, 헬스케어주가 0.03% 오르고 있다.

반면에 유틸리티주는 10.62% 하락 중이다.


◇ 美 1월 소매판매, 예상보다 크게 증가…0.2%↑

미국의 지난달 소매판매는 예상보다 크게 증가했다. 다만 증가 폭 자체는 크지 않았다. 저렴한 휘발유가격 탓에 주유소 매출이 줄어들고 추운 날씨가 레스토랑과 바 매출을 압박했기 때문이다.

이날 미국 상무부는 지난달 소매판매가 전월보다 0.2% 증가했다고 밝혔다. 시장에선 0.1% 증가했을 걸로 예상했었다. 지난달 수치는 0.1% 감소에서 0.2% 증가로 상향 조정됐다.

세부항목 가운데 자동차 판매가 전월대비 0.6% 늘었다. 12월에도 0.5% 증가했었다. 반면 주유소 판매는 3.1% 감소했다. 12월에도 0.5% 줄었었다.

1월 핵심 소매판매(자동차, 휘발유, 건축자재, 식품 제외)는 0.6% 증가했다. 이는 전월 수치인 0.3% 감소를 상회한다.

의류 판매는 0.2% 늘었다. 온라인 쇼핑몰 매출도 1.6% 확대됐으나 스포츠 용품과 취미용품은 2.1% 위축됐다.


◇ 美 1월 수입물가, 예상보다 덜 하락…1.1%↓

지난달 미국의 수입물가가 미 달러화 강세와 유가 급락세로 7개월 연속 하락세가 이어졌다. 다만 예상보다는 덜 떨어졌다. 수출물가도 예상보다는 소폭 하락했다.

이날 미국 노동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의 수입물가는 직전월(지난해 12월)에 비해 1.1% 하락했다. 시장에서는 1.4% 떨어졌을 걸로 예상했었다.

당초 1.2% 하락한 걸로 집계됐던 지난해 12월 수치는 1.1% 하락으로 상향 수정됐다. 미국의 수입물가는 최근 19개월 가운데 17개월에 걸쳐서 내리 하락 중이다.

같은 달 석유류 수입물가가 전월보다 13.4% 급락했다. 전월엔 9.2% 떨어졌었다. 미국 달러화 강세를 반영해 석유류 제외 물가 역시 전월보 0.2% 내렸다. 전달엔 0.4% 하락했었다.

지난달 미국의 수출물가는 전월비 0.8% 내렸다. 전달 –1.1%에 이어 하락세가 이어졌다. 시장 예상치 –0.9%보다는 낙폭이 작았다.


◇ 美 12월 기업판매 2개월째 급감…재고 수준 6년반 최고

지난해 12월중 미국의 기업재고가 예상대로 소폭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