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브라질서 소두증 의심 아기 5000명 넘어
아시아경제 | 2016-02-13 18:02:27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지카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브라질에서만 소두증 의심사례가 5000건 이상 보고됐다.
 
브라질 보건부는 지난해 10월부터 현재까지 소두증 의심 환자가 총 5079명 접수됐으며 이 가운데 46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고 신화통신 등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확진 환자 가운데 41명은 지카 바이러스와의 연관성이 확인됐다. 이외에 3852명은 현재 조사를 진행 중이며, 765명은 정상이거나 지카 바이러스와 관련 없는 기형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 지금까지 소두증이나 신경계 손상으로 신생아 24명이 숨졌으며 59건의 신생아 사망·사산 사례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통상 브라질에서 소두증 의심 사례 보고는 연간 150건에 그치지만 최근 들어 그 수가 폭발적으로 늘었다.
 
아직 지카 바이러스와 신생아 소두증의 연관성이 입증되지는 않았지만 브라질 당국은 분명한 인과관계가 있다고 보고 있다.
 
마르셀루 카스트루 브라질 보건장관은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소두증과 지카바이러스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다고 확신한다"면서 "모기 퇴치가 백신 개발 전까지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지카 바이러스, 감염 두달 후 정액에서 발견
브라질서 지카 바이러스 감염 세 번째 사망자 발생
중국서 첫 지카 확진 환자…베네수엘라 여행 남성
[지카 확산]해외 다녀오신 분 "이렇게 하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