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대만 지진 사망자 112명…17년만에 최악의 참사
아시아경제 | 2016-02-13 18:06:27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지난 6일 대만 남부에서 발생한 규모 6.4의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100명을 넘어섰다.
 
대만 중앙재해대책센터는 현지시간으로 13일 오전 11시 현재 남부 타이난(台南)시에서 주민 112명이 지진으로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이번 지진은 1999년 대만 중북부에서 발생한 규모 7.4의 대지진으로 2400여명이 숨진 이후 최대 규모의 피해를 기록했다.
 
사망자 가운데 2명을 제외한 나머지 110명은 타이난시 융캉(永康)구에서 옆으로 무너져 내려 '두부 건물'로 불리는 웨이관진룽(維冠金龍) 빌딩에서 희생된 것으로 파악됐다.

수색팀은 이날 자정부터 모두 14명의 시신을 찾아냈다. 지진 발생후 8일이 지난 현재 웨이관진룽 빌딩의 실종자는 5명을 남겨놓고 있다.
 
전날 저녁에는 이 건물 7층에 살던 시바견 한마리가 매몰 150시간 만에 산채로 구출돼 실종 주민의 생환 가능성을 보여주기도 했다.

대만 정부는 수색ㆍ구조작업이 마무리단계에 접어듦에 따라 피해 현장의 복구계획 마련에 착수했다.
 
구체적인 피해 내용을 확인하는 한편 복구작업, 이재민 배치, 주택 안전진단, 피해보상 등 계획을 점검하고 특별조례를 통한 피해수습 방안의 타당성을 검토했다.

마잉주(馬英九) 총통은 대만 전역에서 노후화된 주택을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할 계획을 밝히며 "다시는 유사한 재난이 발생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NH證 "대만지진, 반도체 라인 영향 크지 않다"
대만 지진 사망자 45명으로 증가…건설사 관계자 구속
대만 강진 41명 사망·103명 실종...수색작업 지속
대만 지진 '골든타임' 경과, 사망자 40명으로 늘어
대만 강진 사망자 39명·실종자 118명으로 늘어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