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北제재, 러 "인내심 유지해야"...우리 측 '온도차'
아시아경제 | 2016-02-13 21:35:32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잇따른 북한의 도발에 대응하는 강도 높은 대북제재안을 도출하기 위한 우리 측 외교당국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러시아 등은 강한 제재에는 한발 물러서는 기존 입장을 유지한 모습이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12일(현지시간) 뮌헨안보회의 참석차 독일을 방문 중에 미국을 포함 영국, 러시아 외교장관과 잇따라 회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윤 장관은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응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등 대북 공조방안을 협의했다.

윤 장관은 특히 강력하고 실효적인 '끝장 결의(terminating resolution)'가 돼야 한다면서 협조를 당부했다.

우선 지난달 6일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처음 이뤄진 한미 외교장관회담에서 윤 장관은 안보리 결의의 '끝장 결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에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한국의 전방위적 외교노력을 평가하고 강력한 결의 채택을 위한 협의 가속화를 다짐했다.

윤 장관은 또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전면중단 배경과 기대효과를 설명했고, 우리 정부의 결정이 미국과 일본, 유럽연합(EU) 등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조치와 상호 추동할 수 있도록 긴밀히 공조해 나가자고 했다.

케리 장관은 개성공단 전면중단에 대해 "매우 용기 있고 중요한 조치"라면서 전적으로 지지한다는 의견을 표명했다.

양 장관은 이달 중 한미 고위급협의 및 3월 워싱턴 핵안보정상회의 등에서 전략적 공조를 지속하기로 했다.

또 윤 장관은 필립 해먼드 영국 외교장관과의 회담에서는 개성공단 중단을 비롯해 한국정부가 취한 단호한 대북 조치에 대한 이해와 지지를 얻고 향후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 노력에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영국도 적극 동참하겠다는 약속을 확보했다.

이어 윤 장관은 러시아의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교장관과도 회담했다. 양 장관은 강력한 안보리 결의를 통해 북한이 대가를 치르게 해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안보리 결의 협의 가속화를 위한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하지만 러시아 외무부는 관련 언론보도문을 통해 "모든 관련국이 인내심을 유지하면서 동북아 지역의 긴장을 고조시킬 수 있는 행동들을 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밝혀 우리 측의 강력한 제재와는 온도차가 드러났다.

한편 윤 장관은 라시나 제르보 포괄적 핵실험 금지기구(CTBTO) 사무총장과도 만났다.

제르보 사무총장은 북한의 핵실험은 국제 비확산체제에 가장 큰 도전이라면서 심각한 우려를 표시했다. 북한의 핵실험 모라토리엄과 CTBT 서명을 위해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9~10일 유엔본부 방문 시에는 15개 안보리 이사국 대사급 인사들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강력하고 실효적인 안보리 결의 채택을 위한 협조를 당부했다. 윤 장관은 우리 시간으로 14일 오후 귀국할 예정이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정부 당국자 "안보리 결의, 美·中간 모멘텀 있어"
홍용표 "北,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 근간 훼손"(속보)
美 상원, 역대 최강 대북제재안 만장일치 채택
윤병세 장관, “안보리 대북 끝장 결의안 나와야” ‥北 예상 넘는 제재에 주력
[北 미사일 발사]윤병세-반기문, 北 잇따른 도발 대응 논의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