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법원, 연기자 지망생 추행 광고감독 집행유예
edaily | 2016-02-16 20:45:05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20대 연기자 지망생을 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광고 감독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16일 서울북부지법 형사13부(이효두 부장판사)는 20대 연기자 지망생을 추행한 혐의(준유사강간)로 기소된 광고 감독 한모(41)씨에게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성폭력 치료강의 수강 20시간도 함께 명령했다.

한씨는 2014년 9월 “촬영에 관해 할 말이 있는데 여자 동료도 있으니까 안심하고 오라”며 피해자 A씨를 집으로 부른 뒤 다음날 새벽 다른 일행이 돌아가자 잠든 A씨를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취해 잠든 틈을 타 범행하는 등 죄질이 무겁지만 잠에서 깨자 범행을 즉각 중단했고 합의한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