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삼성물산도 대표이사-이사회 의장 분리한다
아시아경제 | 2016-02-17 20:37:51
08/29 장마감
거래량
195,376
전일대비
-0.67%
시가총액
281,690억
외인비율
8.05%
기간누적20일
1,421,164
매매신호
매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삼성그룹 주력 계열사들이 잇따라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의 분리를 추진하고 있다.

삼성물산(028260)은 17일 이사회를 열고, 다음달 11일 열리는 정기주주총회 안건에 이사회 결의를 거쳐 이사회 의장을 선임할 수 있도록 하는 정관변경을 올리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삼성물산의 기존 정관에는 대표이사가 이사회 의장을 겸하도록 했다. 주총에서 안건이 통과하면, 삼성물산의 이사회 의장은 대표이사가 아닌 사외이사 가운데서 나올 수 있다.

현재 삼성물산의 이사회 의장은 최치훈 건설부문 대표가 맡고 있다.

앞서 삼성전자와 삼성SDI, 호텔신라도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을 분리하는 정관변경 안건을 내달 열리는 정기주주총회에 올리기로 한 바 있다.

삼성 계열사들의 이러한 움직임은 이사회의 독립성을 강화하고, 글로벌 트렌드에 맞추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한편, 삼성물산은 이날 이사회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등기이사 등재 안건에 대해 논의하지 않았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삼성물산, 27일 래미안 스타일설명회
이재용 부회장의 3000억, 어떻게 쓰일까
삼성물산, 삼성엔지에 유증 참여…855억 출자
삼성물산, 홍콩·쿠웨이트·카타르서 안전상
[특징주]삼성물산, "올해 턴어라운드 기대"…이틀째 상승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