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S&P, 사우디 신용등급 'A-'로 두단계 강등
edaily | 2016-02-18 03:27:41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17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의 국가 신용등급을 두 단계 낮췄다.

S&P는 이날 사우디의 장기 국가신용등급(외화·자국화 표시채권 발행등급·IDR)을 ‘A+’에서 ‘A-’로 내렸다.

단기 신용등급도 ‘A-1’에서 ‘A-2’로 한단계 강등했다.

S&P는 지난해 10월30일 사우디의 국가신용등급을 장·단기 모두 한 단계씩 낮춘 이후 석 달여 만이다.

이 회사는 “유가 하락으로 원유 의존도가 높은 사우디의 재정·경제 지표가 지속적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가가 급락한데다 예멘·시리아 내전에 참전하면서 사우디의 지난해 재정적자는 국내총생산(GDP)의 15%에 달하는 980억 달러로 건국 83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사우디 정부의 지난해 재정수입은 1천620억 달러로 금융 위기로 유가가 폭락한 2009년 이후 최저치였고 전년보다 42% 감소했다.

정부 재정의 90% 이상을 원유 수입에 의존하는 탓에 사우디는 유가가 배럴당 10∼30달러에 머물던 1983∼2002년 19차례나 재정적자를 겪었을 정도로 저유가만 되면 만성적인 재정난에 시달렸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해 10월 낸 지역전망 보고서에서 저유가 상황이 이대로 계속되면 사우디의 재정이 5년안에 바닥날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