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작년 은행 순익 3.5조…전년比 42.6%↓…NIM은 역대최저
아시아경제 | 2016-02-18 06:00:00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작년 국내 은행들의 당기순이익이 전년대비 42.6% 감소했다. 순이자마진(NIM)도 역대 최저 수준으로 주저앉았다. 은행 수익성은 나빠졌지만 인건비와 대손비용은 늘어났다.

1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5년 국내은행 당기순이익은 3조5000억원으로 전년 6조원대비 2조5000억원(42.6%) 감소했다. 이는 예대마진 금리차 축소로 은행들의 순이자마진(NIM)이 축소되는 와중에 명예퇴직 급여와 STX조선 등 조선관련 대손비용은 늘어난 탓이다.

시중은행의 순이익은 3조7000억원으로 전년대비 5000억원 감소했고 지방은행은 7000억원으로 1년전과 순이익 규모가 같았다.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16%로 전년 0.31% 대비 0.15%포인트 하락했다. 자기자본순이익률(ROE)도 2.14%로 전년 4.05% 대비 1.91%포인트 떨어졌다. ROA와 ROE 모두 2000년 이후 최저수준을 나타냈다.

은행 수익성이 줄었지만 인건비는 되레 늘어났다. 2015년중 판매비와 관리비는 22조5000억원으로 전년(21조원)보다 7%(1조5000억원) 증가했다. SC은행이 작년말에만 963명을 대상으로 대규모 명예퇴직을 실시하는 등 명예퇴직 급여가 1조5000억원 증가했다. 2014년(7000억원)보다 8000억원 늘어난 수치다. 급여와 복리후생비, 명예퇴직금을 다 포함한 전체 인건비도 14조4000억원으로 1조3000억원이 늘었다.

대손비용도 11조7000억원으로 전년(9조2000억원)보다 26.8%(2조5000억원)나 늘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경남기업의 회생절차 개시와 포스코플랜텍, 동아원 등의 워크아웃 개시와 함께 STX조선 등 조선관련 대손비용이 전년대비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대손비용도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이에따라 국내은행의 이자이익은 33조5000억원으로 전년(34조9000억원)에 비해 1조4000억원(4.0%) 감소했다. 특히 지난해 은행의 순이자마진은 1.58%로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2009년 금융위기 직후(1.98%)보다 낮은 수준이다. 예대금리차의 축소 등으로 2010년 이후 순이자마진은 5년연속 줄곧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