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1조 규모 킴스클럽 예비입찰…신세계·롯데 등 대거 불참(종합)
아시아경제 | 2016-02-18 19:21:14
-킴스클럽 예비입찰, 신세계·롯데·현대· GS 등 대형유통기업 불참
-22일 숏리스트 선정 후 본입찰 진행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이랜드그룹이 재무구조개선을 위해 매각하는 하이퍼마켓 브랜드 킴스클럽 예비입찰에 대형유통기업들이 불참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IB(투자은행) 업계에 따르면 이날 마감한 킴스클럽 매각 예비입찰에는 10여곳이 인수의향서(LOI)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예비입찰에는 일부 전략적 투자자(SI)와 사모펀드(PEF) 운용사 콜버그크레비스로버츠(KKR) 등의 후보자가 인수의향서를 제출했다. 하지만 롯데, 신세계, 현대, GS 등 대형 유통업체는 참가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매각 대상은 연매출 1조원 규모의 킴스클럽 영업권과 각 매장의 장기 임대권이다. 대형 할인점 킴스클럽은 이랜드리테일이 운영 중인 NC백화점과 뉴코아아울렛, 2001아울렛, 동아백화점 등 51개 유통 점포 가운데 37개점에 입점해 있다. 이랜드리테일 내 킴스클럽 사업부를 분사해 이를 인수자에게 양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유통기업들이 인수전에 참여하지 않은 건 강남 뉴코아 지점 등의 부동산이 매각 대상에서 제외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킴스클럽과 상권이 중복되는데다가 자산 매각이 아닌 임대권 매각이어서 운영의 안정성이 낮다"며 불참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롯데그룹도 같은 이유에서 인수전에 참가하지 않았다.

서울 서초구 잠원동 고속버스터미널에 인접해 있는 뉴코아 강남점에는 킴스클럽 1호점이 입점돼 있다. 앞선 예비 실사에서 기업들은 이 매각 대상에 이 알짜 자산을 포함시켜달라고 요구했지만 이랜드그룹은 이를 거절했다.

이랜드는 22일 숏리스트(적격인수후보)를 선정한다. 이랜드는 이달 말 본입찰을 진행해 이르면 다음달 말까지 매각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이랜드, 킴스클럽 오늘 예비입찰…흥행 성공할까
이랜드, 그룹 웹드라마로 6대 사업영역 알린다
이랜드 슈펜·모던하우스, 홍콩서도 성공 진출
박성경 부회장 "킴스클럽 매각, 이랜드 위기 아닌 기회"
[르포]이리엔, 中 유통전략도 통했다…첫날 14만명 운집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