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정부, 사이버테러 대응 강화..IT기반시설 보안점검'완료'
edaily | 2016-02-20 12:16:01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북한의 사이버테러 위협이 고조되는 가운데, 정부가 142개 주요 IT 기반시설에 대한 긴급 보안점검을 완료했다.

또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모니터링 인력을 증강하고, 북한의 사이버테러 공격에 대응하고 있다.

20일 미래부와 KISA에 따르면 어제(19일) 두 기관은 협의회를 열고, 북한의 사이버 테러 위협에 대비한 대응 작업을 점검했다.

미래창조과학부 관계자는 20일 “주요 IT기반 시설에 대한 긴급 보안 점검은 이미 지난 1월 북한이 4차 핵실험을 했을 때 시작했다”며 “3월 중 점검 결과가 나오면 은행의 인터넷뱅킹시스템 등 주요 시설에 대해 해당 취약점의 보완 작업이 제대로 됐는지 다시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북한 김정일이 사이버테러 관련 대남 전력결집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진 것은 최근이나, 우리 정부는 1월 북한의 핵실험 당시부터 주요 기반시설에 대한 긴급 보안 점검을 시작했다는 의미다.

정부는 또 1월 6일 북한의 4차 핵실험 직후인 1월 8일 사이버 위기경보를 ‘관심경보’로 올렸다. 이후 2월 10일 개성공단 폐쇄 직후에는 관심경보를 ‘주의’ 격상했다.

우리나라의 사이버테러 대응체계는 행정자치부와 국정원이 들여다 보는 국가망 부문과 민간 통신망과 인터넷 홈페이지 등을 살피는 미래부·KISA로 나눠져 있다. 행자부·국정원 등은 로그 기록까지 살피지만, 민간 영역을 보는 KISA는 전반적인 관제에 집중한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신대규 침해사고분석단장은 “주의 경보는 무슨 일이 터져야 발령하는데 이처럼 아직 해킹 사고가 없었는데도 발령한 것은 이례적이다”라면서 “김정일 사망 때이후 처음”이라고 말했다.

신 단장은 “평상시에 4명이던 모니터링 요원을 6명으로 늘리고 팀장급이 상주하고 있다”면서 “국내 통신망의 전반적인 트래픽이나 웹사이트들이 제대로 동작하는지, 악성코드 유포는 없는 지 등을 보고 있다”고 부연했다.

평상시에 고속도로에 10만 대의 차가 다니는데 이게 답자기 50만 대로 늘거나 하면 이상징후로 포착된다는 의미다. KISA는 또 수천 개에 달하는 국내 주요 웹사이트들의 정상 작동 여부를 5분 단위로 살피고, 국내 290만 여개 인터넷 홈페이지 전체를 대상으로 악성코드 유포 여부를 모니터링하고 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