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미래부, '국가연구개발정보표준' 개정
edaily | 2016-02-21 12:00:00
- 국가연구개발 과제 최종평가결과 등 범부처 공동활용 강화

[이데일리 오희나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국가연구개발정보 범부처 공동활용을 위해 제정된 국가연구개발정보표준을 개정한다고 21일 밝혔다.

국가연구개발정보표준은 범부처 국가연구개발정보의 체계적인 수집·연계 및 공동활용을 위해 사업, 과제, 인력, 연구시설·장비, 성과 정보 등으로 구성된 미래부 고시로 수집·연계된 정보는 NTIS(국가과학기술지식정보서비스, www.ntis.go.kr)를 통해 연계 및 서비스 중으로 이날 관보에 고시됐다.

국가연구개발정보표준은 부처별 기관별로 개별 관리되고 있는 국가연구개발정보를 공동활용하기 위해 2011년 말에 제정되어, 2013년 9월 1차 개정, 2015년 1월 2차 개정됐다.

이번 3차 개정은 국가연구개발사업 조사·분석 등 관련 제도개선 사항을 반영해 범부처 공동활용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됐으며 지난 1월 15일에 개최된 2016년도 제1차 국가연구개발정보관리위원회(위원장 미래부 1차관, 관계 부처 실장급 및 민간위원 구성)에서 개정안에 대한 심의를 완료한 바 있다.

이번 개정으로 범부처 공동활용정보가 기존 389개 항목에서 422개 항목으로 확대된다.

먼저, 과제 최종평가결과와 평가위원정보가 범부처에서 공동활용할 수 있게 된다.

지금까지 국가연구개발 과제 최종평가결과, 과제 중단·포기 이력, 평가위원참여정보 등은 개별 중앙행정기관에서 관리돼 범부처 활용에 제한이 있었다.

앞으로는 NTIS로 수집·연계해 우대 및 감점부여 등 국가연구개발사업 과제선정평가 시 범부처적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되며, 과제평가위원의 평가참여정보도 공유돼 과제평가위원 선정 시 지원될 예정이다.

또한, 국가연구개발사업 제재조치의 신뢰성과 실효성 향상을 위해 참여제한 등 제재정보에 대한 범부처 공동활용도 강화된다.

이외에도 국가연구개발사업 조사분석 검증 강화, 정보품질개선 및 국가연구시설·장비 관리 표준지침 개정사항 등이 반영됐다.

미래창조과학부 관계자는 “국가연구개발정보의 공동활용을 확대하고 범부처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범부처 협력을 통해 국가연구개발정보의 개방성과 활용성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