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현대重 울산조선소서 올해 첫 산재 사망사고 발생
edaily | 2016-02-21 17:15:36
08/26 장마감
거래량
301,132
전일대비
-4.07%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14.74%
기간누적20일
538,332
매매신호
매도
- 하청업체 관리직원, 현장 점검 중 사고 당해
- 회사 측 "정확한 사고 원인 파악 중"

[이데일리 성문재 기자] 현대중공업(009540)에서 올해 첫 번째 산재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21일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쯤 울산조선소 해양사업부 해양공사 4부 조모씨(31)가 리프팅러그(해양 플랜트 모듈을 드는 데 사용하는 철제 구조물)에 깔려 현장에서 사망했다. 현대중공업 정규직 노동자가 산재로 사망한 것은 지난 2013년 5월 이후 처음이다.

사내하청업체 관리 업무를 맡고 있던 조씨는 이날 현장 점검을 나갔다가 리프팅러그가 쓰러지면서 변을 당했다.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은 “사고 현장에 리프팅러그가 두개 설치돼 있었는데 쓰러진 리프팅러그에만 지지대가 연결돼 있지 않았다”며 “회사가 일상적인 안전 점검을 제대로 하지 않아 벌어진 사고”라고 주장했다. 회사 측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 중”이라고 설명했다.



▶ 관련기사 ◀
☞현대중공업그룹, '고용디딤돌' 본격 운영..청년 구직자 교육 앞장
☞"환율·친환경규제 기회인데".. 발주없어 아쉬움 큰 조선업계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