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모바일 올림픽' MWC] 삼성 "자동차 IoT·가상현실 주도권 잡는다"
한국경제 | 2016-02-21 18:01:29
[ 전설리 기자 ] 삼성전자가 자동차 솔루션, 가상현실(VR) 분야 주도권 잡기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삼성전자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22일(현지시간) 개막하는 ‘모바일월드
콩그레스(MWC) 2016’에서 커넥티드카 솔루션인 ‘삼성 커넥트 오토
’를 선보인다고 21일 발표했다.

삼성 커넥트 오토는 안전 운전을 유도하고 운전습관을 개선할 수 있도록 운전성
향을 실시간으로 분석해준다. 자동차 사고가 나면 운전자가 설정해 놓은 연락처
로 바로 메시지를 보내고 사고 대응 서비스와 곧바로 연결한다.

연료를 효율적으로 소비하는 정보를 비롯해 스마트폰의 ‘내 차 찾기(Fin
d My Car)’ 앱(응용프로그램)을 이용하면 자동차의 위치 파악 기능도 이
용할 수 있다. 운영체제(OS)는 삼성이 주도해 만든 타이젠을 사용했다. 와이파
이 핫스팟 기능을 활용하면 운전 시 음악, 영화, 게임 등의 콘텐츠를 스마트폰
등과 연결해 온라인으로 즐길 수 있다. 삼성전자는 2분기 미국 이동통신사 AT
&T를 통해 첫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MWC 기간 가상현실 기기 ‘기어VR’을 활용한 다양한 체험 행사도 갖
는다. 우선 전시장에 기어VR과 4D 의자를 이용해 360도 입체 영상을 체험할 수
있는 ‘VR 4D 상영관’을 운영한다. 바르셀로나 카탈루냐 광장에서
는 21일부터 28일까지 일반인이 즐길 수 있도록 ‘기어VR 스튜디오&rsquo
;도 마련했다. 스마트폰 신제품 갤럭시S7 공개행사도 360도 영상으로 제작해 생
중계한다. 시청자들은 이 영상을 PC나 모바일로 볼 수 있다. 가상현실 헤드셋
‘기어VR’로 보면 몰입감과 생생함이 훨씬 뛰어나다.

삼성전자는 이날 모바일 결제 서비스인 ‘삼성페이’가 출시 6개월
만에 누적 결제금액 5억달러, 가입자 수 500만명을 돌파했다고 발표했다.

삼성페이는 작년 8월 한국에서 처음으로 선보였으며 9월에는 미국 시장에도 진
출해 애플페이와 경쟁을 벌였다. 삼성전자는 3월 안으로 중국에서도 삼성페이
서비스를 시작한다.

바르셀로나=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스내커] [ref="http://plus.hankyung.com/apps/service.payment" target="_blank">한경+
구독신청
]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