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중국 딜러 1100명 초청한 현대차…"신차 앞세워 중국 시장 탈환"
한국경제 | 2016-02-21 22:22:02
[ 최진석 기자 ] 현대자동차가 중국 시장을 탈환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다
.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중국 내 최고 브랜드로 발전하겠다”고
선언했다. 현대차의 작년 중국 판매량은 5.1% 줄었다. 중국에 진출한 2002년
이후 처음이다. 이런 분위기를 신차 등을 앞세워 싹 바꾸겠다는 게 현대차의 계
획이다. 현대차는 이를 위해 중국의 주요 딜러사 경영진 등 1100여명을 국내로
초청해 중국 딜러 대회를 열었다. 정 부회장이 주관했다. 미국 독일 영국 등
해외에서 열던 중국 딜러 대회를 한국에서 열기는 처음이다. 중국 딜러들의 자
긍심을 고취시켜 중국 내 판매를 끌어올리기 위해서다.

중국 딜러 대회 한국에서 첫 개최

현대차는 중국 현지 합작법인 ‘베이징현대’ 주최로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의 일정으로 ‘2016년 베이징현대 딜러 대회’를 열고 있다
. 행사에는 중국 현지 딜러 대표와 주주사, 임직원 등 1100여명이 참석했다. 현
대차 관계자는 “올해는 현대자동차그룹의 숙원사업인 글로벌 비즈니스센
터(GBC)가 본격적인 개발 절차에 착수하는 의미 있는 해”라며 “중
국 관계자들에게 GBC를 소개하고 그룹의 미래 비전을 공유하기 위해 한국에서
행사를 처음 개최했다”고 설명했다.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지난 20일 열린 회의에는 정 부회장이 참석해 현대차의
미래 전략을 소개하고, 딜러들에게 적극적인 판매 확대를 당부했다. 정 부회장
은 “연말 완공 예정인 창저우공장 등 신공장 건설 등을 통해 미래 중국
시장을 대비하고 있으며 브랜드 이미지도 제고해 나갈 것”이라며 &ldquo
;현대차가 중국 내 최고 브랜드로 발전하기 위해 딜러 여러분도 더욱 노력해 달
라”고 강조했다.

중국 딜러 대표들은 행사 기간 현대차의 생산판매 시설을 직접 둘러보며 회사의
경쟁력을 확인했다. 젊은 소비자층을 공략하기 위해 코엑스에 설치한 ‘
현대차 디지털 쇼룸’을 방문했다. 현대제철 당진공장을 찾아서는 현대차
그룹의 수직계열화에 따른 원가 절감 등 시너지 효과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현
대차의 핵심 경쟁력 중 하나인 초고장력 강판 개발 현장도 둘러봤다. 현대차 관
계자는 “중국 딜러 대표들은 대부분 중국 내 지역사회에서 경제력을 갖추
고 있으며 여론을 주도하는 인물”이라며 “이들에게 현대차 딜러로
서의 자긍심을 심어주고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데 초점을 맞췄다&rd
quo;고 설명했다.

“신차 출시와 마케팅 강화로 공략할 것”

현대차가 중국 딜러들을 본사가 있는 한국으로 초청한 것은 중국 내 판매 감소
가 큰 원인으로 작용했다. 현대차의 지난해 중국 판매량은 106만2826대로 전년
대비 5.1% 감소했다. 판매량이 줄어든 것은 2002년 중국에 진출한 이후 처음이
다. 현대·기아차 전체 판매량(167만8922대)도 전년 대비 4.9% 줄었다.
올해 실적 전망도 밝지 않다. 지난 1월 현대·기아차 판매량은 작년 1월
보다 21.9% 적은 12만4459대에 그쳤다. 지난해 8월부터 상승세를 회복한 월간
판매량이 올해 1월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현지 자동차 소비가 위축된 가운데
토종 자동차업체들의 판매량이 늘어난 탓이다.

현대차는 중국 판매량을 늘리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이번 딜러 대회에서
현대차는 중국에 대한 중점 사업 전략으로 성공적인 신차 출시, 판매 경쟁력
강화, 현장 지원 강화 등을 제시했다. 중국 딜러 대표들은 행사 기간 올해 중국
에 출시할 예정인 제네시스 EQ900과 신형 아반떼, 쏘나타 하이브리드, 신형 엑
센트 등 신차를 직접 타보며 성능을 시험했다. 현대차는 올해 중국에 주력 모델
의 신차를 출시하는 만큼 판매량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중국 친환경차 정책 강화에 맞춰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현지에서 생산해 친환경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할 것”이라며 “딜러
교육을 통해 판매 역량을 강화하고 각 지역 소비자 특성을 분석한 맞춤형 판촉
방안을 수립해 경쟁력을 높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문화·스포츠 마케팅을 지속하고 위챗과 웨이보 등 중국의 대
표적인 소셜미디어 활동에 힘쓸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판매 및 고객 만족도, 각종 품질 조사에서 1위 자리를 유지해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스내커] [ref="http://plus.hankyung.com/apps/service.payment" target="_blank">한경+
구독신청
]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