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윤주화 경영멘토 떠난 이서현 사장 '홀로서기'
이투데이 | 2016-02-22 19:39:08
[이투데이] 양창균 기자(yangck@etoday.co.kr)

윤주화 삼성물산 패션부문 대표이사가 사임했다. 윤 대표는 지난 연말 삼성그룹 사장단 인사에서 삼성사회공헌위원회 사장으로 이동하면서 삼성물산 패션부문 대표이사에서 사임하게 됐다.

이에 따라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이서현 사장<사진>이 총괄하는 체제로 바뀌게 됐다.

삼성물산은 일신상의 사유로 윤주화 대표이사가 사임했다고 22일 공시했다. 윤 대표의 사임으로 삼성물산은 최치훈ㆍ김신ㆍ김봉영 대표이사로 변경됐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지난 연말 그룹인사에서 윤 대표가 삼성사회공헌위원회 사장으로 이동하면서 이번에 삼성물산 패션부문 대표이사에서 물러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재계 일각에서는 그동안 경영멘토 역할을 했던 윤 대표가 빠지면서 이서현 사장의 홀로서기가 본격화됐다는 시각이 흘러 나오고 있다. 윤 대표는 2012년 연말 사장단 인사에서 구 제일모직 패션부문장 사장에 선임됐다. 당시 재계에서는 삼성전자에서 경영혁신 노하우와 글로벌 경영시스템 등을 두루 익힌 윤 대표를 이 사장의 경영멘토로 배치했다는 해석이 제기됐다.

하지만 이번에 윤 대표가 대표이사에서 물러나면서 이 사장의 경영 능력을 입증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다. 이 사장의 행보에도 힘이 묻어난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장으로 보직 이동한 뒤 이 사장은 사내방송에 직접 출연해 임직원들에게 방향타를 설정하며 적극적인 경영행보를 보였다.

지난해 12월 8일 이 사장은 사내방송을 통해“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스피드(speed·속도), 아웃룩(outlook·관점), 콜라보레이션(collaboration·협업)이 필요하다”며 “그냥 외치는 구호가 아니라 임직원들이 실행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같은 이 사장의 메시지는 부친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임직원들에게 강조하던 단어들이다.

이 사장은 지난 1월에는 이탈리아 피렌체로 날아갔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남성복 브랜드 준지(JUUN.J)가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열린 세계 최대 남성복 박람회 '삐띠워모'(Pitti Uomo) 무대에 섰기 때문이다.

이 자리에서 이 사장은 “작지만 의미있는 발걸음을 내디뎠다”며 “대외적으로 인정받는 계기가 되니 더 열심히 해서 글로벌 명품 브랜드를 만들자”며 행사를 준비한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연관기사]
이서현, 섹시미 대명사 로드걸 선발 '육감적인 몸매'
‘로드걸’ 이서현, 땀에 젖어 ‘아찔’… 역대급 대박 몸매
[포토] '올블랙 패션' 이서현 사장, 삼성 신임임원 만찬 참석
[포토] 삼성 신임임원 만찬 참석하는 이서현 사장
이태리 간 이서현, 남성복 '준지' 패션쇼 직접 챙겨…해외 바이어 극찬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