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브렉시트 우려에 파운드화 급락
아시아경제 | 2016-02-22 20:22:13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 보리스 존슨 런던 시장이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지지를 선언한 영향으로 22일(현지시간) 파운드화 가치가 급락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런던시간으로 오전 10시37분 현재 파운드·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1.6% 하락한 파운드 당 1.417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1년 만에 최대의 낙폭을 기록했다.

스즈키 겐고 미즈호증권 애널리스트는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에 대한 불확실성과 우려가 계속돼 파운드화에 하락압력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나는 돈이다]근데 1파운드가 얼마큼인가요?
매파 사라진 英 BOE, 떨어진 파운드화
英 파운드화, 1.5달러 밑으로 하락
英 보수당 압승에 파운드화 가치 ↑
한달도 안 남은 英총선 '파운드화 요동'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