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MWC2016]LG전자-인텔, "5G 기반 텔레매틱스 기술 협력"
아시아경제 | 2016-02-23 00:20:06
09/29 장마감
거래량
776,691
전일대비
-0.41%
시가총액
79,860억
외인비율
22.04%
기간누적20일
-2,334,895
매매신호
매도

인텔, 22일 'MWC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양사 협력 발표
5G 기반 텔레매틱스 기술로 빠른 데이터 전송·응답 속도 기대


[바르셀로나(스페인)=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LG전자(066570)와 인텔이 차세대 자동차 통신기술인 '5G 기반 텔레매틱스 기술' 연구개발에 협력한다.

인텔은 22일(현지시간)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6'이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프레스 콘퍼런스를 열고 LG전자를 포함한 6개 업체와 5G 관련 기술협력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6개 업체 중 LG전자는 유일한 자동차 부품업체다.

텔레매틱스는 자동차와 무선통신을 결합한 차량 무선인터넷 기술로 교통정보를 비롯해 차량 사고 시 긴급구조, 도난 차량의 위치 추적, 원격 차량 진단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업계에서는 5세대(5G) 기반 텔레매틱스가 4G LTE 기반 텔레매틱스 대비 '데이터 전송속도'가 33배 이상 빠르고 '데이터 응답속도(Latency)' 시간을 10분의 1 수준으로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5G 기반 텔레매틱스는 차량용 소프트웨어를 'OTA(무선 통신 시스템에서 시스템 등록에 관한 정보를 송수신하기 위한 표준)'방식으로 초고속으로 업데이트 할 수 있고, 동영상 등 대용량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초고속으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특히 데이터 응답속도가 대폭 단축돼 차량으로 고속 이동 중에도 'V2X(차량과 모든 개체 간 통신)' 기술을 안정적으로 구현할 수 있게 된다. 예를 들어 차량과 차량, 차량과 인프라, 차량과 보행자 등 모든 개체간 통신을 5G 기술로 지연없이 연결해 교통사고를 사전 예방할 수 있게 된다.

LG전자는 "MC사업본부의 통신 역량 기술과 VC사업본부의 자동차 부품 관련 기술을 융합해 스마트카 분야에서 텔레매틱스 관련 리더십을 공고히 하고 있다"며 "LG전자는 자동차부품 업계 최초로 기존 3G나 2G가 아닌 LTE 기반 텔레매틱스 제품을 공급하는데 성공한 바 있다"고 말했다. 특히 GM의 4G LTE 텔레매틱스 시스템인 온스타에 차량용 텔레매틱스를 독점 공급하고 있다.

LG전자는 전 세계 텔레매틱스 시장에서 2013년(30.1%), 2014년(30.3%), 2015년 (29.9%)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SA 집계, 금액기준).

김진용 LG전자 VC사업본부 IVI 사업부장(부사장)은 "인텔과의 협력으로 차세대 자동차 통신기술인 5G 텔레매틱스 분야에서도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MWC2016]"G5로 놀자" LG 부스 '북적'…'기어VR 4D'도 긴 줄
[MWC2016]"이것이 LG G5" 폰, 디카·MP3로 변신한다
[MWC2016]LG전자 '프렌즈', 어떻게 활용되나?
[MWC2016]LG G5 '히든카드' 공개…가상현실(VR)부터 드론까지
[MWC2016]'G5'로 이목 집중…LG전자 350개 제품 선보인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