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국민의당, 전윤철 공관위원장 확정…'공천 작업 박차'(종합)
아시아경제 | 2016-02-23 20:15:13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국민의당은 23일 공직후보자 추천관리위원장(공관위원장)직에 기존 자격심사위원장(자심위원장)을 맡았던 전윤철 전 감사원장(77)을 겸직으로 선임했다. 앞서 공관위원장직 고사는 물론 기존 자심위원장직까지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가 이를 번복하는 헤프닝을 빚은 뒤 당 지도부가 적극적으로 설득한 데 따른 것이다.

최원식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8시께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히며 "사정상 (전 전 감사원장이) 고사를 했던 부분이 있었는데, (당에서) 설득해 다행히 맡아주기로 했다"고 전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앞서 전 전 감사원장이 사의를 표하게 된 배경에 대해 '개인적인 추측'이라는 전제로 "당의 모든 절차가 늦어지다 보니 자심위원장으로 선임한 뒤 다른 절차들도 너무 늦어져 본인이 섭섭한 것이 있었을 것"이라며 "잘 마무리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오늘 밤에 (공관위원) 마무리 인선을 할 것"이라며 "1차 회의 일정도 잡았다"고 말했다. 이로써 국민의당은 지난주 후보자 공모 마감 이후 진도를 내지 못했던 공천 신청자에 대한 자격심사와 공천 룰 논의 등 총선 준비 작업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전윤철 공관위원장 겸 자심위원장은 19~20대 감사원장을 역임한 인물로, 천정배 공동대표가 이끌었던 구 국민회의 창당추진위원단 고문으로 참여하기도 했다.

한편 국민의당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겸 선거대책위원회의 직후 "전 전 감사원장이 공관위원장 겸직 제안을 고사하고 기존 자심위원장직에 대해 사의를 표명했다"고 브리핑했다가, 10여분 뒤 급히 "아니다"고 수습하는 소동을 일으켰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국민의당 강연’ 정운찬, 서울대 강의 돌연 폐강 이유가…
국민의당 '중소기업 히든챔피언으로 육성' 공약 발표
선거구 253석 확정…10석 늘어난 수도권, 최대 격전지로
국민의당 "선거구 합의 다행…기득권 양당구조 폐해 똑똑히 목격"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 더민주 현역 컷오프에 "그물 쳐 놨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