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삼정KPMG, '기후변화·지속가능성 고객초청 세미나' 개최
edaily | 2016-02-24 15:41:56
[이데일리 이연호 기자] 삼정KPMG는 지난 23일 서울 역삼동 강남파이낸스센터 27층 본사에서 국내 기업들을 대상으로 ‘기후변화·지속가능성 고객초청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글로벌 저성장 기조가 고착화되고 있는 가운데 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도모할 수 있는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데 따라 마련된 이번 세미나에서는 기후변화에 따른 사회·환경적 위협 등 글로벌 이슈 해결에 기여하면서 지속성장이 가능한 기업가치 창출 방안이 논의됐다.

특히 KPMG 네덜란드는 세계적인 자동차 제조사인 볼보(Volvo)가 자사 전기 버스를 스웨덴에 성공적으로 보급하기 위해 전기 버스의 사회·환경적 영향을 화폐 가치로 측정해 공개한 사례를 제시해 관심을 모았다.

실제 볼보는 대기오염, 소음, 온실가스 저감과 에너지 절감을 통해 전기 버스 한대 당 연간 5만 유로의 사회적 효과가 있음을 공개함으로써 스웨덴 고텐버그(Goteborg)시가 기존 바이오 가스 버스에서 전기 버스로 전격 교체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이를 통해 해당 시는 연간 1100만 유로의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는 환경, 사회적 이슈를 자사의 가치 창출에 적극 활용한 사례로서 그 효과를 화폐로 측정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이같은 기업들의 노력과 역량을 공개하는 비재무정보 보고 동향과 보고품질에 대해서도 논의됐다. KPMG 글로벌은 지난 1993년 이후 22년 동안 총 9회에 걸쳐 관련 동향을 분석한 보고서를 발간 하고 있다.

글로벌 기업들은 환경·사회적 이슈를 자사의 가치 창출에 적극 활용하고 있고 이런 역량을 이해관계자들에게 전달하기 위한 비재무정보 공개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삼정KPMG BCS부문(경영컨설팅) 김정남 이사(기후변화ㆍ지속가능경영본부 실장)는 “향후 5년 동안 전세계적으로 관련 정보 보고에 대한 규제도 더욱 강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저성장 기조 속에서 환경, 사회적 이슈를 기회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사의 역량과 제품·서비스의 사회적 효과를 화폐적 가치로 설명할 수 있는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