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여야, 테러방지법 이견 여전…2+2회동서 결론 못내(상보)
아시아경제 | 2016-02-27 00:21:29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여야 지도부는 26일 테러방지법 처리를 위해 장시간 협상을 벌였으나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새누리당은 야당이 주장하고 있는 일명 '정의화 중재안'에 대해 수용 거부 입장을 고수했다.

새누리당와 더불어민주당 김무성·김종인 대표와 원유철·이종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2+2 회담'을 열어 3시간여 정의화 국회의장이 직권상정한 테러방지법의 일부 조항 수정에 대해 논의했으나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다. 이에 따라 나흘째 이어진 야당의 국회 본회의장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도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원 원내대표는 "오늘 협상을 벌였는데 서로 이견을 좁히지 못했고 계속 논의를 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더 이상 발표할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도 "앞으로 계속 논의하기로 했다"면서 "추후 회담 시간은 정하지 않고 회담을 끝냈다"고 밝혔다.

회담에서는 더민주가 국가정보원의 감청권 제한을 비롯한 국정원의 권한 남용 방지 대책을 추가로 요구했으나, 새누리당은 테러 방지의 실효성 약화를 들어 이를 거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4·13 총선에 적용할 선거구 획정안은 이날 회담에서 논의 자체가 별로 없었던 것으로 알려져 이번 주말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의 획정안 확정도 장담할 수 없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여야 2+2 담판 협상 종료…'테러방지법 합의 불발'(속보)
與野, 테러방지법·선거구 획정 '2+2' 회동 시작
원유철 "'중재안' 수용 불가…與野 회동 잡힌 바 없다"
필리버스터 김현 의원 "이명박·박근혜 정권, 국정원 폐해 말하겠다"
이석현 국회부의장, 필리버스터 강기정 눈물에 “외롭고 고독해 보여…”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