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삼성전자, 2016년형 커브드 모니터 3종 출시
이투데이 | 2016-02-28 11:04:12
[이투데이] 정유현 기자(yhssoo@etoday.co.kr)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곡률 1800R을 구현한 2016년형 커브드 모니터 3종을 국내 시장에 출시했다.

2016년형 커브드 모니터는 세계 최대 곡률인 1800R(반지름이 1800mm인 원의 휜 정도)을 적용해 시각적 편안함을 극대화했고, 곡면 화면을 적용해 파노라믹 효과와 높은 몰입감을 선사한다.

‘HDMI 프리싱크(AMD FreeSync™ Technology over HDMI®)’ 기술을 새롭게 적용해 고화질 콘텐츠의 화면 깨짐과 끊김 문제를 해소하며 최적화된 게임 환경을 제공하고, 기존의 DP(Displayport)뿐 아니라 HDMI 연결까지 지원한다.

눈의 깜빡임을 줄여주는 ‘플리커-프리’ 기술과 블루 라이트를 감소시켜 눈을 보호해주는 ‘아이 세이버 모드’등 사용자의 눈을 배려한 다양한 기능도 탑재했다.

27형의 ‘CF591’ 모델은 기존 모니터 대비 약 1.2배의 높은 색표현과 3000:1의 명암비를 적용해 정확하고 풍부한 색상을 표현한다.

또 모니터의 곡면을 돋보이게 하는 독특한 원형 스탠드 디자인으로 안정감과 모던한 사용 환경을 동시에 제공하며, 화면과 베젤간 경계가 없는 풀 스크린 형태의 ‘바운드리스(BOUNDLESS)’ 디자인을 적용했다.

모니터 양쪽에 내장된 강력한 출력(5W)의 빌트인 스테레오 스피커 2개로 풍성한 사운드를 제공하며, HDMIㆍDPㆍD-SUB 입력단자를 지원해 주변기기와의 연결성을 높였다.

‘CF591’은 세계적인 인증기관인 UL로부터 △sRGB 119% 이상의 색재현률△1800R 곡률△휘도, △균일도 등에서 전반적으로 우수한 화질 성능을 검증받았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 김석기 전무는 “2014년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커브드 기술을 선보인 이후 커브드 모니터의 대중화를 위해 앞장서 왔다”며“이번 신모델 출시를 통해 커브드 모니터 사용자에게 보다 큰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2016년형 커브드 모니터는 ‘CF591’ 27형과 ‘CF390’ 27형/24형 등 총 3종으로 출시되며, 출고가는‘CF591’은 41만원, ‘CF390’ 27형은 29만원, 24형은 23만원이다.

온라인 쇼핑몰 옥션과 지마켓에서 오는 3월 6일까지 단독 판매를 시작했으며, 그 이후에는 전국의 삼성 디지털프라자와 백화점, 할인점, 온라인 등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