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월세 전환으로 주거비 부담 늘어…작년 역대 최고치
이투데이 | 2016-02-28 15:15:23
[이투데이] 세종=박엘리 기자(ellee@etoday.co.kr)

작년 가계의 주거비 지출 액수는 물론 증가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28일 통계청의 '가계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가계의 실제 주거비(월세 기준)는 월평균 7만4227원으로 1년 새 20.8% 증가했다.

작년 주거비 지출액은 2003년 관련 통계가 나오기 시작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역대 최고치다. 증가율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 주거비는 2013년 7.0%, 2014년 4.0%의 증가율을 보이다가 지난해 대폭 늘었다.

평균 주거비가 올랐다는 것은 그만큼 월세로 전환한 가구가 많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가계가 실제로 지출하는 월세는 통계치보다 훨씬 많다.

집을 갖고 있거나 전세로 사는 가구는 주거비 지출이 0원으로 집계되기 때문에 자가와 전ㆍ월세가 포함된 모든 가구의 평균 주거비가 낮아지는 '착시 현상'이 생긴다.

월세 가구가 늘어나면 실제 주거비도 증가하는 구조다.

실제로 지난해 전ㆍ월세거래량 가운데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44.2%로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11년(33.0%) 이후 가장 높았다.

작년엔 전세 거래량이 82만1000건으로 5.1% 줄어든 반면, 월세 거래량은 65만건으로 8.3% 늘어났다.

특히 서울의 월세 거래량(21만5000건)이 11.6% 늘어나는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올해 1월 전ㆍ월세 거래량 중 월세 비중은 46.6%로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작년엔 상대적으로 고소득층의 월세 전환이 두드러졌다.

소득 600만원 이상 가구의 월평균 주거비는 지난해 7만6402원으로 전년보다 42.9% 증가해 모든 소득 구간 가운데 증가율이 가장 높다.

소득 500만원 이상∼600만원 미만 가구 주거비는 8만1063원으로 32.2% 증가했다.

소득 100만원 이상∼200만원 미만 가구는 3.9%, 100만원 미만 가구는 4.3% 늘었다.

전세값 상승 부담 때문에 중산층과 일부 고소득층도 월세로 전환한 경우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연관기사]
LH, 전월세 민원 해결 위한 'LH 찾아가는 주거복지서비스' 실시
낡은 고시원·모텔 청년층에 '반값 월세'로
올해 1월 전월세 거래량 10만5000건···전년대비 4.0% 감소
개인회생제도, 누가 신청했나 보니…월세 사는 40대 고졸男
사립대 학생회, "민자기숙사가 월세보다 비싼 이유 공개하라" 소송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