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中 인민은행, 넉달만에 지준율 0.5%p 인하(종합)
edaily | 2016-02-29 19:41:49
[베이징= 이데일리 김대웅 특파원]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넉달 만에 또다시 지급준비율을 인하했다. 이는 경기부양과 금융시장 안정을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인민은행은 29일 시중은행들의 지급준비율을 기존 17.5%에서 17.0%로 0.5% 포인트 인하했다고 29일 밝혔다. 인하된 지급준비율은 3월 1일부터 적용된다. 이번 지준율 인하는 지난해 10월 이후 넉달만이다. 인민은행은 경기 부양을 위해 지난해 총 네 차례 지준율을 내린 바 있다.

인민은행은 이날 웹사이트에 올린 성명에서 “금융 시스템에 합리적이고 충분한 유동성을 유지하기 위해 지급준비율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인민은행의 이번 조치는 주가와 위안화 가치가 동시에 하락하는 가운데 이뤄진 것으로 경기 부양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수순으로 풀이된다. 또 외화 유출에 따른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은행들을 돕기 위한 목적도 있다.

앞서 저우샤오촨(周小川) 인민은행장은 지난 26일 “중국은 여전히 경제 하방 압력에 대응하기 위한 통화정책 여력과 수단이 있다”고 말해 지준율 인하를 시사한 바 있다.

한편 이날 중국 증시는 인민은행이 유동성 공급에 나섰지만 계속되는 위안화 약세에 발목을 잡히며 3% 가까이 급락해 한 달 만에 최저치로 내려앉았다. 이날 위안화 역시 인민은행이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을 전날보다 0.0114위안 올린(위안화 절하) 6.5452위안에 고시하며 5거래일 연속 가치가 떨어졌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