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연기‥러시아 "관행 안맞다"(종합2보)
edaily | 2016-03-02 06:28:13
- 회의 하루 연기해 한국시간 3일 자정 표결 예정
- 문안 일부 변경될듯..'北 민간 항공유 급유 허용' 포함

[뉴욕=이데일리 안승찬 특파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1일(현지시간)로 예정했던 대북 제재 결의안 회의를 돌연 연기했다.

안보리는 이날 오후 3시 전체회의를 열고 결의안에 대한 표결을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하루 뒤인 2일 오전 10시(한국시간 3일 자정)에 열기로 계획을 바꿨다.

유엔 주재 한국대표부는 “절차적 이유를 제기한 이사국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안보리 이사국들이 결의 초안을 회람한 후 24시간 동안 검토를 거쳐 채택하는 게 관행인데 절차를 지키라는 것이다.

안보리 15개 이사국이 합의한 결의 초안(블루텍스트)은 전날인 1일 밤 회람됐다. 2일 밤까지 기다리는 게 관행이라는 것이다.

절차 문제를 들어 표결 연기를 주장한 국가는 러시아인 것으로 알려졌다.

결의안 초안도 조금 달라질 전망이다. 애초 미국과 중국은 지난달 26일 북한에 대한 강도 높은 무역·금융 봉쇄 등을 골자로 한 제재 결의안 초안을 마련했지만, 러시아의 반대로 초안이 일부 변경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는 “문안에 작은 변화가 있다”고 전했다.

일본 NHK의 보도에 따르면 대북 항공유 수출 금지 항목에 ‘북한 민간 항공기의 해외 급유는 허용한다’는 예외규정이 새롭게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또 제재 대상인 북한의 개인과 단체 목록에서 북한과 러시아간 광물 자원 거래를 담당하는 인물이 삭제됐다고 NHK는 전했다.

회의가 연기됐지만 안보리 채택은 유력한 상황이다. 안보리 회의에 상정되는 결의안은 안보리 15개 이사국이 모두 찬성한 내용이어서 만장일치 채택 가능성이 매우 높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