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中은행 대북송금 전면 차단…돈줄 막았다
아시아경제 | 2016-03-02 19:24:15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안에 동참한 중국이 대북 송금을 전면 차단했다고 연합뉴스가 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중접경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의 중국 각 은행 창구에서 만난 은행 관계자들은 북한 은행들과 달러, 인민폐(위안화) 등 모든 화폐를 통한 거래를 중단하라는 금융당국의 지시를 받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측이 이날 단둥의 금융기관이 밀집한 위앤바오구 진산다제 소재 은행 10곳을 상대로 북한 기업 및 개인에 대한 송금 가능 여부를 실제로 확인한 결과, 국유은행 4곳 등 모든 은행이 달러, 인민폐(위안화) 송금을 거절했다.

국유은행인 농업은행, 건설은행, 공상은행, 중국은행의 단둥 분행 뿐 아니라 푸파은행, 자오상은행, 단둥농상은행, 랴오양은행 등 민간 및 지방은행 역시 북한 기업·개인에 대한 송금 접수를 거절했다.

이들 은행은 대북송금 전면 중단에 대해 "은행 본점으로부터 조선(북한) 은행에 대한 송금중단 지시를 받았다"며 "3년 전부터 달러 송금을 불허했으며 이제 인민폐도 보내면 안된다"고 밝혔다.

은행권 관계자들은 "중국 금융당국이 유엔 안보리 결의안 채택에 앞서 독자적인 금융제재를 강도높게 시행했다"며 "이번 조치가 북한의 돈줄을 죄는데 결정타가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中마감]세계 증시 활황에 상하이지수 4.3%↑
중국 상하이지수 4.3% 상승 마감
[캐치업차이나]중국 브랜드의 이미지 변화…저가폰 공습
주식시장에 배반당한 中 개미들…"부동산서 길 찾자"
홍용표 "북한의 변화를 압박해야"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