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현정은 회장, 현대상선 이사 사임.."원활한 자구안 추진 위해 결단"
edaily | 2016-03-03 18:24:13
07/26 장마감
거래량
334,294
전일대비
-1.76%
시가총액
3,656억
외인비율
7.15%
기간누적20일
-400,218
매매신호
매도
- "중립적인 이사회의 의사결정 위해 이사직 물러나"
- 7대1 감자 통해 자본잠식 벗어나고 재무구조 개선

[이데일리 성문재 기자] 현대상선(011200)은 3일 이사회를 열고 현정은 회장이 현대상선의 등기이사와 이사회 의장직에서 물러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현대상선은 이와 함께 액면가 5000원의 보통주 및 우선주 7주를 액면가 5000원의 보통주 및 우선주 1주로 병합하기로 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현정은 회장이 현대상선의 등기이사와 이사회 의장직에서 물러나는 것은, 주채권은행인 KDB산업은행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마련한 고강도 추가 자구안이 보다 중립적인 이사회의 의사결정을 통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결단”이라며 “현 회장은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나지만 지난번 300억원 사재출연과 같이 대주주로서 현대상선의 회생을 위해 백의종군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상선 이사진에서 현정은 회장과 함께 김명철 상무가 사임하는 대신 김정범 비상경영실장(전무)와 김충현 벌크영업총괄 및 재무총괄(상무)가 신규 선임됐다.

감자에 대해서는 “자본잠식률 50% 이상 상태가 2년 연속 발생할 경우 상장폐지 요건이 되기 때문에 이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주식병합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을 추진하게 됐다”며 “이번 안건이 주주총회에서 의결될 경우 현대상선은 자본잠식에서 벗어나게 된다”고 설명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이미 고강도 추가 자구안을 사즉생의 각오로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주총에서 주식병합안이 의결돼 재무건전성을 높인다면 회사의 경영정상화는 더욱 속도를 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상선은 오는 18일 오전 9시 서울 종로구 율곡로 194 현대그룹빌딩 동관 1층 강당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정관 일부 변경, 이사 및 감사 선임, 주식병합 등의 안건을 의결할 예정이다.



▶ 관련기사 ◀
☞백의종군 나서는 현대상선 "간부급 사원, 거취·처우 이사회 일임"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