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중기특화 증권사 IBK·BNK 등 13곳 신청…치열한 경쟁 예고
아시아경제 | 2016-03-03 18:38:19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벤처기업과 중소기업의 기업금융(IB)를 전담할 중기특화 증권사 탄생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금융위는 3일 중기특화 증권사 신청을 마감하고 이르면 이달말 5개 내외의 증권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3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중기특화 증권사 지정을 위한 신청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13개 증권사가 신청 서류를 제출한 것으로 집계됐다. 신청 서류를 제출한 증권사는 IBK투자증권, BNK투자증권, 코리아에셋투자증권 등으로 예상보다 많았다.

중기특화 증권사 선정을 위해 구성된 선정위원회는 신청 증권사들이 제출한 서류를 검토해 한달 이내에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선정위원회는 우선 제출 서류를 바탕으로 정량평가와 정성평가를 진행한다. 정량평가 항목은 중소 벤처기업의 기업공개(IPO), 인수합병(M&A), 직접투자 실적 등이다. 정성평가 항목은 전문인력, 조직, 내부통제, 이해상충 방지장치, 사업계획 등을 포함한다.

중기특화 증권사 선정여부는 정량평가보다 정성평가를 통해 갈릴 가능성이 높다. 기업공개, 인수합병 등 정량적 차이는 크지 않은 반면 사업계획을 비롯해 이해상충 방지장치는 신청 증권사에 따라 편차가 크기 때문이라는 분석. 특히 1차 서류평가에 이어 2차 프리젠테이션 평가는 정성평가가 중심이될 전망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정량평가와 정성평가를 통해 2년 주기로 5개사 내외의 중기특화 증권사를 선정하고 지정 후 평가를 통해 실적이 미진한 경우 1~2개사는 교체할 예정"이라며 "2차 프리젠테이션 평가를 통해 사업계획 등을 중점적으로 살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중기특화 증권사로 선정되면 벤처 중소기업 기업금융과 관련해 각종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성장사다리펀드가 중소기업 인수합병(M&A) 펀드 운용사 선정시 완화된 기준을 적용하는 한편 산업은행은 중기특화 증권사를 대상으로 별도의 펀드를 조성하고, 인수합병(M&A)펀드 운용사 선정과정에서도 우대할 방침이다. 기업은행 역시 중기특화 증권사가 결성한 펀드에 출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신보와 기보의 시장안정 유동화증권(P-CBO) 발행 주관사 선정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다. 신보와 기보는 총자산 1조원이상, 자기자본 3000억원 이상 요건을 면제하고 선정평가시 가점을 부여할 계획이다.

증권금융을 통한 담보대출지원, 신용대출지원도 대폭 강화된다. 증권담보대출의 경우 100%인 약정한도를 120%로 확대하고, 만기를 30일에서 1년으로 늘린다. 금리도 대출규모에 따른 차등을 폐지한다. 신용대출 역시 약정한도를 100%에서 150%로, 만기는 1일에서 최대 90일로 확대한다. 10bp에서 20bp의 금리우대도 받을 수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자본시장을 통한 중소?벤처기업의 자금조달 기회가 전반적으로 확대되고 중기특화 금융투자회사의 경우 중기 기업금융(IB)업무를 통한 추가 수익 창출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中企특화 증권사 내달 5곳 선정…증권담보대출 지원 등 인센티브안 확정
'중소기업 특화 증권사' 이르면 3월말 5곳 선정
골든브릿지證, 중기특화증권사 TF 발족…중소형사 경쟁 가열
금융위, '중기특화 증권사' 최소 5곳 선정…대형증권사는 제외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