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의사 출신 벤 카슨, 美 공화당 경선 공식 하차
아시아경제 | 2016-03-05 22:34:41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미국 공화당 대선 주자 중 한 명이었던 의사 출신 벤 카슨이 경선 레이스 하차를 공식 선언했다.
 
4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카슨은 이날 메릴랜드주에서 열린 보수정치행동회의(CPAC) 연차 총회에서 연설에서 "비록 내가 선거 유세 여행에서 떠나지만 나를 사랑한 사람은 많다"며 "그들이 단지 내게 투표를 하지 않겠다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여전히 우리의 나라를 구하려 애쓰는 일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카슨은 앞서 경선 레이스의 최대 분수령이었던 '슈퍼 화요일' 대회전 이튿날인 2일 성명을 내 "슈퍼 화요일 결과를 보면 정치적 전망이 보이지 않는다"면서 3일 공화당 TV토론에 불참하겠다고 밝혔다.

카슨은 공식 하차를 선언하면서 다른 공화당 주자들에 대한 지지 선언을 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상호비방으로 얼룩진 공화당 경선에 대한 경고의 말을 남겼다.
 
그는 "사람들이 무슨 일이 있었는지, 어떻게 공화당원들이 서로 파괴했는지 기억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카슨은 공화당 대선 주자 가운데 유일한 흑인으로 '제2의 오바마'가 될 지 주목받았다.
 
신경외과 의사 출신인 그는 희망에 찬 보수의 메시지를 들고 나와 복음주의자들의 지지를 받았으며 지난해 10월 지지율이 28%까지 오르기도 했다.
 
그러나 충동적인 강경 발언이 논란을 빚었고 뚜렷한 외교·안보 비전을 보여주는 데 실패하면서 돌풍을 이어가지 못하고 1일 '슈퍼 화요일' 대회전 11개 주 경선에서는 주자 5명 가운데 꼴찌를 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트럼프 "롬니는 실패한 사람…2012년 대선 이겼어야"
美 공화당 후보 벤 카슨, 경선 포기할 듯
신동욱, 허경영에 합당 제안 “청와대 주인으로 보필”
트럼프 1위 소감 연설…"대통령에 출마하는 것은 힘들고 추해?"
美 연방대법관 선임에 '공화당' 반발 이유는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