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韓美 사이버보안 공조 강화…해킹정보 공유
머니투데이 | 2016-03-06 12:00:00
[머니투데이 진달래 기자] 미래창조과학부가 6일 미국 국토안보부와 최근 고도화되는 사이버 위협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사이버보안 분야 공조를 강화키로 협의했다고 밝혔다. 이는 두 차례 걸친 '한-미 ICT(정보통신기술) 정책포럼'의 후속조치다.

최재유 미래부 2차관이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레지날드 브라더스 국무부 차관을 만나 △공동 기술개발(R&D) △글로벌 사이버위협 정보 공유 강화 △사이버보안 정책 공조 등 세 분야에서 협력 강화를 약속했다.

우선 양국은 공동으로 사이버보안 R&D 예산을 출연해 최첨단 사이버위협 대응 기술을 공동 개발키로 했다. 과제기획, 선정 등 세부방안을 조만간 마련할 예정이다. 기존 양국 CERT(침해사고대응팀)간 위협정보 공유 체계를 발전시켜 사이버위협 정보공유도 강화한다. 또 한미 ICT정책포럼 내 사이버보안 분야 국장급 회의를 정례화하기로 했다. 정책 공조와 사이버침해사고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실질적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최 차관은 또 사이버 상황을 모니터링 및 통합 대응‧관리하는 '미국 사이버안보 및 통신 통합센터(NCCIC)'도 방문했다. 이를 통해 미국의 대응체계를 벤치마킹하고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NCCIC 관계자와 논의했다.

최 차관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한 미국과 공동 연구를 추진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미국과의 공조 강화는 국내 사이버보안 대응체계 고도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진달래 기자 aza@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