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SK 올해 역대 최대 8400명 채용, 대졸 채용은 7일 시
파이낸셜뉴스 | 2016-03-06 13:01:08
SK그룹 채용 규모 ( 단위: 명 / 출처: SK그룹 ) 7,200 7,600 8,000 8,400 8,800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SK그룹 대졸 신입 채용규모 단위: 명 / 1,800 2,000 2,200 2,400 2,600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SK가 올해 8400명을 선발하는 등 일자리 창출에 앞장선다.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인재육성위원회는 6일 "경영 환경이 여전히 어렵지만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일자리 창출을 통해 경제활성화에 적극 이바지 하기 위해 올해 8400명을 채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 채용규모는 지난해 8000명에 비해 400명(5%) 늘어난 수준이다. 대졸신입 사원은 2600명을 선발한다.
 SK는 최근 꾸준히 채용 인원을 지속적으로 늘려 나가며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고 있다.
 2012년에는 7500명을 채용한 SK그룹은 2013년에는 7650명을 고용했고 2014년에는 8000명 채용시대를 열었다. 2015년에는 대내외 경영환경 악화를 감안해 7000명 채용을 목표로 했지만 최태원 회장과 주요 관계사 경영진이 "일자리 창출을 통해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 하자"고 뜻을 모으면서 채용 규모를 8000명으로 늘렸다.
 대졸 신입사원 선발 규모도 매년 확대하고 있다. 2013년에는 2000명, 2014년과 2015년에는 각각 2500명을 선발했다. 2015년은 경영난을 이유로 당초 2300명을 선발할 예정이었지만 청년 일자리 확대 차원에서 200명을 추가 채용했다. 올해는 지난해 보다 100명을 더 선발키로 해 채용규모 면에서 최고점을 찍었다.
 SK 관계자는 "국내외 경영환경이 불확실해 지고 경영실적이 좋지 않은 상황이지만 우수 인재를 영입 육성해 위기를 돌파하고자 사상 최대의 인력을 채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SK의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는 오는 7일부터 시작한다.
원서접수는 SK 채용사이트(www.skcareers.com)를 통해 7일부터 18일까지 진행한다. 구직자들은 외국어 성적, 해외 경험, 수상 경력, 업무경력 등을 지원서에 기재하지 않아도 된다. SK는 지난 2015년 상반기 채용부터 '스펙 쌓기' 경쟁에 따른 사회 경제적 비용을 최소화하고 능력 중심의 '열린 채용'을 정착시키기 위해 입사지원서 기재 내용 중 스펙 관련 항목을 삭제해 단순화했다.
 1차 서류평가를 통과한 구직자는 필기전형(4월 하순)과 면접전형(5월 중)을 거쳐 합격 여부가 가려진다. 최종 합격자는 5월 하순에 발표할 예정이다.
 또 학력, 전공, 학점 등 기본 정보도 아예 기재하지 않는 자기소개서와 오디션(면접)으로 선발하는 '바이킹 챌린지' 전형도 지방을 순회하며 진행한다. '바이킹 챌린지' 오디션은 4월 초에 진행한다.
 SK 인재육성위원회 조돈현 기업문화팀장(부사장)은 "채용규모 확대 노력을 지속하는 동시에 탈(脫)스펙 채용으로 능력을 가진 청년들이 일자리를 가질 수 있도록 기업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kskim@fnnews.com 김기석 기자

[파이낸셜뉴스 핫뉴스]

어느 10년차 걸그룹 연습생의 슬픈 자기소개서
임신한 여친 복부에 주먹질.. 시민들 분노
간 손상 막기위해 꾸준히 마셔야 할 것
중동 미모 여군 사연 화제.. 20개국에서 복무
'北, 일찍이 中 버렸다.. 대신 美와 협상'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