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알파고 대결 앞둔 이세돌 “상대선수 신체반응 따라 결정할 때도 많은데…”
아시아경제 | 2016-03-09 00:02:00
[아시아경제 조아라 인턴기자] 프로 바둑기사 이세돌 9단이 구글의 인공지능 알파고와의 대결을 앞둔 소감에 대해 밝혔다.

이세돌은 7일 영국 방송 BBC에 “기계와 바둑을 두는 건 실제 사람하고 두는 것과는 매우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상대 선수의 호흡과 에너지를 감지할 수 있어, 정상적이라면 상대의 신체적 반응들에 따라 결정을 내리는 순간들도 많다”며 “기계와의 대결은 이런 것들을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BBC는 바둑보다 순열이 적은 유럽에서 익숙한 체스와 비교해 체스 시합은 바둑 시합보다 심리전의 영향이 더 적다고 소개했다.

이세돌은 “발전한 기술이 유용한 일에 사용되기를 희망하지만 SF 영화에 나오는 장면 같은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을까 걱정한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직관 같은 게 인간의 특성”이라며 “기계가 나처럼 행동하고 생각한다고 느껴지면 무서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오늘날 기술이 인간의 삶을 돕는데 유용한 수단들이 될 잠재력을 지녔다는 걸 우리가 모두 확실히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아라 인턴기자 joa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구글차이나 前 사장 “1~2년 후면 알파고가 이세돌 이길 것”
[알파고vs이세돌 D-1]"알파고 이기면, 바둑도 컴퓨터로 배우게 될 것"
이세돌, 알파고와 대결 “좋은 바둑, 재밌는 바둑, 아름다운 바둑 두겠다”
“알파고, 1000년간 바둑 학습한 것이나 다름없어”
이세돌 vs 알파고, 인간과 기계의 대결 “미래 패권 향한 시합같아”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