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노르웨이 국부펀드 작년 투자 수익률 2.7%…2011년 이후 최악
아시아경제 | 2016-03-09 19:19:47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세계 최대 규모 노르웨이 국부펀드(GPFG)가 지난해 2011년 이후 최악의 수익률을 거뒀다.

9일 블룸버그통신은 8300억달러를 운용하는 노르웨이 국부펀드가 지난해 2.7%의 투자 수익률을 거뒀다고 보도했다. 노르웨이 국부펀드는 2014년에도 수익률 7.6%를 기록, 2011년 이후 가장 낮은 수익률을 거뒀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지난해 결과는 더 나빴다.

부동산 투자에서 10% 수익률이 났지만 주식 투자 수익률은 3.8%에 그쳤고 채권에서는 이보다 더 낮은 0.3%에 만족해야 했다.

노르웨이 국부펀드의 윙베 슬링스타드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는 변동성이 높았던 해"라며 "금리도 워낙 안 좋았고 환율 시장 변동성도 높았으며 유가는 떨어지고 신흥국의 경제성장률은 예상 보다 낮았다"고 낮은 수익률의 배경을 설명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30대그룹 투자계획] 불황에 투자 늘린 재계, 정부 지원 호소(종합)
[30대그룹 투자계획] 돈 풀어 불황 뚫기…재계의 '투자 정공법'
[30대그룹 투자계획]채용계획은 왜 빠졌나
하나금융투자, 3개월 첫 조기상환 가능성 높인 DLS 등 총 3종 모집
[펀드대상]퇴직연금-한국투자신탁운용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