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유로 큰폭 하락 'ECB發 통화전쟁 시작되나'
아시아경제 | 2016-03-10 22:49:46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유로화가 큰폭으로 떨어지고 있다. 유럽중앙은행(ECB)의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강력한 경기부양책 발표 때문이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1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시간 오후 1시15분 현재 유로·달러 환율은 유로당 1.0866달러를 기록 중이다. 블룸버그는 전날에 비해 달러 대비 유로화 가치가 1.2% 떨어진 것이라며 이같은 낙폭은 지난해 11월 이후 최대라고 설명했다.

유로는 엔화에 대해서도 0.5% 하락해 유로·엔 환율이 유로당 124.01엔을 기록하고 있다.

ECB는 이날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인 리파이낸싱 금리는 물론 예금금리와 한계대출창구 금리까지 세 가지 주요 정책금리를 모두 인하하는 부양책을 발표했다. 당초 예금금리만을 인하할 것으로 예상했던 시장 기대를 뛰어넘은 결정이었다.

ECB는 또 현재 매월 600억유로인 양적완화 자산 매입 규모를 4월부터 800억유로로 늘리기로 하고 자산 매입 대상에 투자적격 등급의 회사채도 포함시키기로 했다. ECB는 또 4년 만기 장기대출(LTRO)도 다시 시행키로 했다.

미즈호 은행 런던 법인의 나일 존스 헤지펀드 판매 부분 대표는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가 '충격과 공포'를 선사한 것"이라며 "시장의 추가 부양에 대한 기대감이 매우 높았는데 드라기 총재는 그 이상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존스 대표는 "유로화가 하락 중이며 더 떨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ECB의 강력한 부양조치는 사실상 ECB발(發) 또 다른 통화전쟁이 시작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스위스와 스웨덴 등은 ECB의 추가 부양 조치 발표를 지켜본 후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금일 ECB의 초강력 부양 조치에 대한 논란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국제결제은행(BIS)은 지난 6일 공개한 분기 보고서에서 마이너스 금리정책의 경기 부양 효과가 크지 않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ECB, 인플레율·성장률 전망치 하향 조정
'땡큐 드라기' 유럽증시 폭등…獨 2.2% 상승
ECB, 3가지 정책금리 모두 인하 '초강수'(상보)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