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오바마 "英·佛·사우디, 안보 무임승차국" 작심발언
아시아경제 | 2016-03-11 21:43:16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영국과 프랑스, 사우디 아라비아와 같은 전통적 맹방들을 향해 '프리 라이더(Free Rider·무임승차자)'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오바마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동맹들은 미국에 지원을 요청하면서도 긴급한 국제위협에 대해서는 항상 재정적으로나, 다른 면에서 부담을 지지 않으려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프리라이더는 나를 짜증나게 만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특히 영국에 대해서는 "GDP의 최소 2% 이상을 국방비에 지출하지 않는다면 더 이상 미국과의 특수관계가 아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美 고용지표 호조 두고 오바마·공화당 엇갈린 해석
오바마, “北에 단호하고 적절한 대응 환영”‥안보리 결의 채택 성명
오바마, 관타나모 폐쇄 계획 제출‥공화 반발
오바마, 대북 제재안 서명 발효‥日도 오늘 결정
‘아침마당’ 구봉서, 이현우 닮은 손자?…“오바마 대통령상 받아”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