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한미약품, 사상 첫 대형주 등극...대우조선 중형주 수모
edaily | 2016-03-12 10:17:36
12/02 장마감
거래량
58,923
전일대비
-1.42%
시가총액
36,262억
외인비율
10.31%
기간누적20일
-747
매매신호
매도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지난해 대규모 기술수출 계약에 성공하면서 주가 역시 큰 폭의 상승을 맛 본 한미약품(128940)이 처음으로 대형주로 올라섰다. 반면 저유가에 따른 업황 부진으로 지난해 대규모 적자를 기록한 대우조선해양은 중형주로 자리를 내려왔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까지 3개월간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 종목 중 하루평균 시가총액을 기준으로 지수 구성 종목을 심사한 결과, 한미약품 등 총 12곳이 중형주에서 대형주로 위상이 올라갔다. 한미약품이 대형주 명단에 이름을 올린 것은 상장 이래 처음이다.

유가증권시장 및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종목은 최근 3개월간 하루평균 시총을 기준으로 대형주·중형주·소형주로 나뉜다. 유가증권시장의 대형주는 상위 1∼100위, 중형주는 101∼300위, 소형주는 나머지 종목들이다.

한미약품은 지난해 일라이릴리, 사노피 등 해외 제약업체들과 총 8조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을 맺으며 주가가 크게 상승했다. 지난해 지수 구성 종목 정기변경 심사 기간(2014년 12월∼2015년 2월)에 9640억원에 불과했던 한미약품의 일평균 시총은 이번 심사 기간에는 7조2070억원으로 1년 만에 무려 647.6%나 증가했다.

반면 국내 조선 빅3 가운데 한 곳인 대우조선해양은 중형주로 떨어지는 창피를 당했다. 대우조선해양이 대형주에서 중형주로 내려앉은 것도 상장 이후 처음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4년 4711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지만 지난해는 숨어 있던 부실이 한꺼번에 노출된 영향으로 5조5051억원의 영업손실이라는 천문학적인 적자를 기록했다. 대규모 해양플랜트 대금 정산이 늦어진 데다 저유가로 인해 수주 부진이 지속된 것이 최악의 실적으로 이어졌다.

이같은 어닝 쇼크 여파로 주가가 크게 조정을 받아 일평균 시총은 1년 새 3조6040억원에서 1조1200억원으로 크게 하락했다.



▶ 관련기사 ◀
☞한미약품, 기술수출한 항암제 美 임상시험 착수
☞[천기자의 천일藥화]신약·개량신약도 복제약도 아닌 넌 누구?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