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중진공, 서부발전 협력 중소기업 23개 112명 '내일채움공제' 가
파이낸셜뉴스 | 2016-03-13 12:01:09
중소기업진흥공단은 '내일채움공제'에 9일 현재 한국서부발전(주) 협력 중소기업 23개사 112명이 가입했다고 13일 밝혔다.
중진공과 한국서부발전는 지난해 10월에 ‘에너지(전력·가스) 중소기업 글로벌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서부발전은 공제 가입기간 동안(5년) 핵심인력 1명당 매월 10만원씩(5년간 600만원) 협력사가 납부하는 금액의 일부를 지원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의 협력사 대부분 생산직과 기술직의 이직을 낮추기 위해 내일채움공제에 가입했다. 현재까지 가입인원 모두 이직없이 재직 중이다.
 한국서부발전 협력사인 A사의 경우 생산 및 기술인력에 대한 육성과 장기재직을 위해 내일채움공제 도입을 검토하던 중, 이번 협력사 지원 사업을 통해 핵심인력 5명이 공제에 가입했다.
 A사 관계자는 "직원 복지 및 성과급 제도를 마련하기 어려운 중소기업의 입장에서 대기업의 협력사 지원을 통해 근로자를 위한 복지제도를 마련하게 되어 매우 만족하고 있고 추가 가입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열 성과보상사업처장은 “한국서부발전(주) 협력사 내일채움공제 지원은 대중소기업 동반생생의 좋은 모델이다”며 “중진공은 협업을 위한 정부 및 지자체의 출연 근거를 마련해 더 많은 중소기업과 핵심인력이 혜택을 볼 수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4년 8월 내일채움공제 출범이후 2월 말까지 4637개사, 1만1589명의 핵심인력이 내일채움공제에 가입했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

[파이낸셜뉴스 핫뉴스]

어느 10년차 걸그룹 연습생의 슬픈 자기소개서
모델 동생 질투한 언니.. 흉기로 140회 찔러
간 손상 막기위해 꾸준히 마셔야 할 것
중동 미모 여군 사연 화제.. 20개국에서 복무
'시진핑 분노'.. '일대일로'서 북한 통째로 들어냈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