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코트라 "국내기업, 인도 인프라·농촌 개발에 주목해야"
SBSCNBC | 2016-03-13 15:34:10
코트라가 떠오르는 시장 인도를 공략하기 위해서는 인도 내 인프라·농촌 개발 계획에 주목해야 한다는 보고서를 내 놓았다.

코트라가 오늘(13일) 발간한 ‘2016-17 인도 예산안의 주요내용과 대응’ 보고서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도로와 철도, 항구 등 인프라 개선에 전년대비 22.5% 늘어난 39조원을 투자한다.

이중 17조5000억원을 투입해 고속도로 1만km를 확충하고 스마트시티 개발에 5780억원을 배정하는 등 국책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또한 농가 소득을 5년 내 2배로 늘리기 위해 농가복지에 6조4900억원, 농촌개발에 15조8400억원을 투입한다.

특히, 관개시설 확충에 3조6100억원을 배정하고 오는 2018년까지 전기가 없는 마을을 없애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보고서는 이러한 인도의 농촌 발전 정책에 대해 그동안의 친기업·반서민 이미지를 없애고 포괄적 성장을 통해 경제개혁 동력을 확보하겠다는 모디 정부의 전략으로 분석했다.

현재 인도 인구의 60%는 농촌에 거주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 1조5400억원이 투자되는 농촌지역 전력·에너지 확충 계획은 국내 발전 및 전력기자재 기업들에게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아울러 최근 인도 정부가 부바네스와르, 뿌네 등 20개 스마트시티 개발 대상 도시를 발표한 바 있는데 국내 기업들도 참여를 추진 중이라고 덧붙였다.

인도는 지난해 7.6%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높은 성장세를 보였고 올해도 7%대 성장을 예상하고 있다.

아울러 재정적자 목표를 국내총생산(GDP)의 3.5% 이내로 정한 것은 급속한 성장에 따른 경제의 충격을 줄이고 재정 건전성과 거시경제 안정성에도 기여할 것이란 평가다.

반면, 세수 확보를 위해 공격적인 세무조사를 할 수 있다는 점과 자동차 판매세가 2%~5% 인상된다는 점은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한국과 인도는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개정 협상, △인도 상공부내 원스톱 투자진출 지원 서비스인 ‘코리아 플러스’ 설치, △수출입은행 등을 통한 100억달러 금융 지원 등 정부협력이 추진 중이다.

보고서는 이러한 협력 관계를 계속 확대해 한국이 ‘인도에 도움이 되는 국가’로 인식되는 이미지를 만들어나가는 것이 인도 진출 확대에 중요한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