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제도 바뀌나…공청회 앞두고 희비 엇갈린 면세점株
edaily | 2016-03-16 15:36:01
07/28 장마감
거래량
40,007
전일대비
+0.26%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16.8%
기간누적20일
-292,905
매매신호
매도
- 16일 면세점 제도개선 공청회
- 시내 면세점 추가 허가·특허기간 연장 등 논의 전망
- 롯데쇼핑·SK네트웍스 '웃고' 한화갤러리아·두산 '울고'
- "정부 정책 따라 국면 전환할 듯…기존 면세점 유리"

[이데일리 송이라 기자] 정부가 주도하는 면세점 제도개선 공청회를 앞두고 16일 면세점 관련주들의 희비가 엇갈렸다. 특허기간 연장 가능성이 점쳐지면서 사업권 반납이 확정됐던 롯데와 워커힐면세점 주가가 강세를 보인 반면 힘겹게 신규 사업권을 따낸 업체는 울상을 지었다.

이날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롯데쇼핑(롯데면세점)과 SK네트웍스(워커힐면세점)는 전날보다 각각 2.78%, 2.5% 오른 27만7500원, 6570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해 특허 심사에서 탈락한 이들은 오는 6월과 5월 각각 영업종료를 앞두고 있지만 이날 열리는 공청회에서 서울지역에 시내면세점을 추가로 허용하는 방안이 검토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기대감이 반영됐다.

반면 지난해 7월 신규 사업자로 선정된 HDC신라, 신세계, 한화갤러리아, 두산, SM면세점 중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0)(-0.9%)와 신세계(004170)(-0.69%), 두산(000150)(-2.31%)은 모두 하락했다. 신규 사업자들은 기존 면세점에서 빠지는 명품브랜드를 유치하고 인력도 충원해야 하는데 정부가 기존 업체에도 사업권을 내준다면 영업환경이 나빠질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정책 변화에 따라 면세점 시장 판세가 완전히 바뀔 수 있다고 내다봤다. 임영주 흥국증권 연구원은 “예상대로 시내 면세점의 추가 허가와 특허 수수료율 상승이 이뤄진다면 기존 면세점 중 상위 사업자인 호텔신라와 호텔롯데에 유리하다”며 “하지만 신규 면세점은 영업환경이 더 악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존 사업자면서 신규 사업권도 보유한 호텔신라의 주가는 이날 0.14% 하락에 그쳤다.

이날 오후 3시 시작하는 공청회에서는 시내면세점 사업권을 현행 5년에서 10년 단위로 연장하고 지금까지 매출액의 0.05%를 부과해 온 특허수수료율을 에서 0.5~1%로 상향하는 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번 공청회를 거쳐 이르면 이달 내로 개선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