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금호타이어 직원, 타이어 6000개 빼돌려 유통
edaily | 2016-03-16 15:53:33
07/29 장마감
거래량
861,823
전일대비
+1.63%
시가총액
15,720억
외인비율
3.32%
기간누적20일
206,863
매매신호
매도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금호타이어(073240) 직원이 타이어 6000여개를 빼돌려 유통하다가 적발됐다.

16일 금호타이어에 따르면 광주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타이어를 무단으로 빼돌린 혐의(특수절도 등)로 4명을 구속하고 2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입건된 사람 중에는 운송 직원 5명, 연구원 4명, 업주 10명 등이 포함됐다.

지금까지의 조사에 따르면 이들은 2012년 3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 3년여 동안 금호타이어 광주공장에서 생산한 타이어 약 6600개를 빼돌렸다.

타이어 반출을 위한 연구원 지출증을 위조하거나 테스트를 위해 전남 곡성, 경기 용인 연구소로 보내는 것처럼 위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타이어는 시중 가격의 절반 값에 타이어 판매업자나 장물업자에 판매했다. 이렇게 벌어들인 금액은 약 21억원으로 추산된다.

금호타이어 관계자는 “지난해 11월 자체 감사를 통해 이를 적발하고 경찰에 고소했다”며 “같은 문제가 벌어지지 않도록 유통 관리감독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 관련기사 ◀
☞금호타이어, 이한섭 대표이사 선임
☞이한섭 금호타이어 사장 "대리점주 위한 지원 아끼지 않겠다"
☞3.0%로 한종목 100% 추가매수의 기회를 놓치지 말자 - 레드 스탁론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