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與 탈당 무소속 의원, 생환 가능할까
아시아경제 | 2016-03-19 00:30:03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20대 총선 구도가 '일여다야(一與多野)'에서 '다여다야(多與多野)'로 재편 움직임을 보이면서 '다여(多與)'의 한 축인 비박(비박근혜)계 무소속 의원들의 생환 가능성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새누리당에서는 공천발표 이후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은 물론이고 여당 우세지역인 영남권에서도 탈당과 무소속 출마 선언이 잇달아 나오고 있다.

새누리당에서 공천배제돼 탈당을 선언한 의원은 18일까지 4명이다. 친박 중진인 김태환 의원(경북 구미을)을 시작으로 진영(서울 용산), 안상수(인천 중·동·강화·옹진), 조해진(밀양·의령·함안·창녕) 의원 등이다. 이 가운데 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쪽으로 기울었고 나머지 3명은 무소속 출마를 밝혔다.

여기에 이미 컷오프됐지만 아직 마음의 결정을 하지 못한 의원들까지 탈당을 고심하고 있어 그 숫자는 늘어날 전망이다. 대구 수성을에서 공천 탈락한 3선의 주호영 의원은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향후 행보에 대해 "재의 결과를 지켜보고 최종 결정하겠다"며 탈당 후 무소속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친이계 좌장인 이재오 의원도 무소속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다.

친유승민계로 공천 탈락한 김희국(대구 중·남) 의원은 이날 재의를 강력히 요청하고 나섰지만 앞으로 행보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아 여운을 남겼다. 컷오프 이후 침묵하고 있는 이종훈(경기 분당갑) 의원은 아직 거취를 밝히지 않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여당 의원들의 무소속 출마자의 생환 가능성에 대해 신중한 입장이다. 지역구에서는 현역 의원의 인지도가 높다는 점이 당선에 분명히 유리하지만 당을 떠났다는 점을 감안할 때 아무래도 무게감이 떨어지지 않겠냐는 것이다.

새누리당 중진 의원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4년 이상 의정활동을 해왔기 때문에 인물 차원으로는 분명 유리한 점이 있다"면서 "하지만 영남에서는 당을 우선하는 성향이 강해 탈당해 승리하기가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들어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무소속 연대의 경우 당선 가능성이 더욱 떨어진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연대가 되려면 구심점이 있어야 하는데, 탈당 인사들을 볼 때 그런 역할을 할 수 있는 인물이 딱히 눈에 띄지 않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18대 총선에서 친박연대의 성공을 예로 들면서 반론을 펴지만, 박근혜 대통령이라는 구심점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주 의원은 한 라디오프로그램에서 '비박연대'에 대해 "공천에 탈락한 사람들이 모여 억울함을 호소한다고 과연 국민이 동의해줄지 회의적"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충청권의한 새누리당 의원은 "일부 탈당 의원이 당선후 복당하겠다고 이미 밝힌 것은 당 없이는 힘들다는 것을 의미하는 게 아니겠냐"면서 "결과를 놓고 볼 때 당 입장에서 타격을 받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與, 공관위 오후 2시 회의 돌연 취소
새누리당 탈당하는 진영 “강용석 용산에 보낼 때 컷오프 직감”
‘새누리당 탈당’ 진영 “쓰라린 보복 안겨줬다”
“드릴 말씀 없다”던 유승민, 15일 귀가 이후 행적 묘연
[르포]붉은 사과밭 '낙과' 유승민…동정론이 거둬줄까?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