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세계 조선시장 장악한 韓 빅3, 아성 깨졌다…삼성 추락
이투데이 | 2016-03-20 13:51:17
[이투데이] 이선애 기자(lsa@etoday.co.kr)

국내 대형 조선 3사가 지배해온 세계 조선 시장의 지배 구도가 흔들리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과 대우조선해양그룹은 세계 1위와 2위 자리를 지켰지만, 삼성중공업은 일본업체 밀려 4위로 추락했다.

20일 영국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그룹과 대우조선해양그룹은 지난 2월 말 수주 잔량이 각각 882만5000 CGT(표준화물 환산톤수)과 844만 CGT로 1위와 2위를 기록했다. 수주 잔량은 수주를 받아놓은 일감을 뜻하며, 조선업계에서 수주 잔량을 기준으로 조선소의 역량을 평가한다.

그동안 3위를 지켜온 삼성중공업그룹은 이번에 일본의 이마바리 조선그룹에 자리를 내줬다. 아마바리 조선은 수주잔량 696만4000 CGT로 4위인 삼성중공업(508만1000 CGT)을 앞질렀다.

지난해 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 3사가 약 8조원의 적자에 허덕이는 사이 일본 조선소가 세계 3위까지 치고 올라온 것으로 분석된다.

이는 현대중공업, 대우조선, 삼성중공업이 빅3를 형성하며 전 세계 조선 시장을 주름잡던 시대가 저물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한국 조선업체들이 해양플랜트 악재 등으로 정신을 못 차리는 사이 일본 업체들이 수주를 쓸어담으며 화려하게 재기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불과 5~6년전만 해도 국내 대형 3사는 전세계 수주 시장의 70%를 장악했으나 최근에는 중국이 40%, 한국과 일본이 각각 30% 정도의 시장을 점유하고 있다. 불과 10년 전만 해도 전 세계 시장 점유율이 10%도 안 됐던 일본이 조선산업 구조조정으로 체력을 보강한 뒤 한국을 넘어설 기세다.

과거 일본은 세계 최대 조선 강국으로 군림했으나 고임금과 비효율적인 생산 체제가 심화하면서 2000년대 이후로는 사양 산업으로 여겨져왔다.

클락슨은 이번 평가보고서에서 이례적으로 한국 조선 상황을 우려하며 "한국의 조선 3사가 지난해 7조원이 넘는 적자를 냈으며 성동조선 또한 막대한 손실을 내는 등 어려움에 처했다"고 언급했다.

한편, 지난 2월 말 수준잔량 기준 5위는 양쯔쟝 홀딩스(331만1000CGT, 130척)였고 7위는 상하이 와이가오치아오(283만9000CGT, 74척), 9위는 후둥 중화(260만8000CGT, 55척)였다. 이는 중국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안정적인 수주를 받고 있어 일본 이마바리 조선처럼 조선 빅3 진입이 멀지 않았다는 것을 방증한다는 게 전문가들 분석이다.



[연관기사]
6300억원대 현대중공업 통상임금 소송 대법원으로… 쟁점은
[특징주]‘1.5조 영업손실’ 현대중공업, 1200억 세금폭탄 소식에↓
1200억 稅폭탄… 흑자전환 발목 잡힌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 지난달 매출액 1조6939억원... 전년比 15.1% 감소
국세청, 현대중공업 세무조사 후 1200억원 ‘철퇴’…사측 불복 심판 청구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