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두산중공업, '유동성 위기 두산건설' 살린다…'우선주 4000억 재매각'
이투데이 | 2016-03-20 19:15:17
[이투데이] 안철우 기자(acw@etoday.co.kr)

두산중공업이 유동성 위기에 빠진 두산건설 지원에 나선다.

20일 두산중공업에 따르면 자회사 두산건설이 2013년 발행한 4000억원 규모의 상환전환 우선주(RCPS)를 인수, 만기를 2~3년 연장하는 주주간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상환전환 우선주는 상환권과 전환권이 포함된 우선주를 의미한다. 즉 계약된 조건에 따라 보통주 전환 청구와 상환 청구가 둘 다 가능한 우선주다. 투자자들의 조기정산 요구가 있을 경우 본격 작업에 나설 전망이다.

두산중공업은 상환 능력이 없는 두산건설의 상환전환 우선주에 대한 신용 보증 계약을 맺고 연 6.5%의 수익을 올리고 있다. 해당 상환전환 우선주의 만기는 오는 12월 16일이다.

앞서 두산중공업은 최근 신용등급 하락과 함께 투자자들의 조기정산청구권 발동이 예상되자, 만기 연장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중공업은 전액 매각이 되지 않을 경우 잔여 주식을 직접 보유한다.

두산건설의 작년 말 기준 순차입금은 1조3000억원에 이른다. 올해 만기 도래하는 차입금이 4301억원이다. 두산그룹은 두산건설의 유상증차 참여와 사업부 양도 등을 통해 두산건설을 지원했지만,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금융권은 이번 재매각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의 최근 수주 실적이 개선돼 신용보강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고, 상환전환 우선주가 높은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이다.

두산 관계자는 "상환전환 우선주 재매각이 완료되면 재무구조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상당 부분 줄어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두산은 두산DST 매각 작업까지 마무리 할 경우 현재 진행 중인 재무구조 개선 작업이 일단락 된다"고 말했다.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