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토털사커' 창시자 요한 크루이프 사망
아시아경제 | 2016-03-24 22:07:02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네덜란드 축구의 전설이자 '토털사커'를 창시한 요한 크루이프가 사망했다. 향년 68세.

크루이프 재단은 24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크루이프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그는 지난해 10월 폐암 선고를 받고 투병하다 끝내 병마를 이기지 못했다.

크루이프는 선수 시절 1971, 1973, 1974년에 세계 최고의 공격수를 시상하는 발롱도르를 세 차례 받았다. 아약스와 페예노르트(이상 네덜란드), FC바르셀로나(스페인)에서 뛰며 총 열 차례 리그 우승을 경험했고, 아약스에서 뛴 1971~1973년까지 3년 연속으로 유럽 대회 정상에 올랐다.

그의 진가는 지도자로서 더욱 두드러졌다. 1985년 아약스 감독으로 부임한 그는 팀원 전체가 좁은 간격을 유지하며 공격과 수비를 오가는 '토털축구'를 도입했다. 이 전술을 극대화해 1987년 유러피언 위너스컵에서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고, 바르셀로나 감독으로 일한 1988~1996년에도 성과를 냈다. 1991~1994년까지 4년 연속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를 제패했다. 감독직에서 물러난 뒤에는 아약스와 바르셀로나에서 유소년 육성에도 힘썼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벨기에 언론 "사망자 34명으로 늘어…지하철역 20명·공항 14명"(속보)
[속보] 러시아서 보잉 여객기 추락…탑승자 전원 사망 추정
3살 조카를 걷어차 사망까지, 잔혹한 20대 이모…이유 들어보니
분당 예비군 실종, 외상없이 목 매 숨진 채 발견
'트랜스포머 표창원'… 사건프로파일러의 정치돌직구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